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766명| 완치 26명| 사망 13명
선관위, 내일 '비례○○당' 명칭 허용여부 결론...여야 총선채비 가속화
Posted : 2020-01-12 21:5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패스트트랙 정국을 마무리한 여야가 본격적인 총선 채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내일 비례자유한국당과 같은 이른바 비례 위성 정당들의 명칭 허용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낼 예정인데,

만약 불허 결정을 내릴 경우 한국당이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철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지난 10일 중앙선관위 항의 방문에 나섰습니다.

선관위가 이른바 비례자유한국당 이름 사용을 불허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가 나오자, 따지기 위해 찾은 건데, 그만큼 비례 정당 명칭에 나름 사활을 건다는 뜻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김한표 /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 (지난 10일) : 처음 실무자선에서 다 된다고 판단해서 진행됐던 부분인데 최근에 더불어민주당이 다른 의견을 낸다고 해서 거기에 부합해서 움직이는 이런 모습은 굉장히 바르지 않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유권자에게 혼란을 줄 수 있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도 무력화될 것이라면서 유사명칭 사용을 불허해달라는 공문을 선관위에 발송하는 등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10일) : 비례자유한국당이니 명칭 난무하는데 이런 행위는 국민의 투표권을 침해하고, 결국 정치를 장난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사용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할 것입니다.]

정당법에는 창당준비위와 정당의 명칭은 이미 신고된 준비위와 등록된 정당이 사용하고 있는 명칭과 뚜렷하게 구별돼야 한다면서 이른바 '유사명칭 사용금지' 조항을 두고 있습니다.

현재 중앙당 창당준비위를 선관위에 신고한 단체는 비례자유한국당 준비위와 비례한국당 준비위, 비례민주당 준비위 등 모두 3개입니다.

선관위는 논란이 커지는 걸 감안해 전체 위원회의를 열어 비례 정당 명칭 허용 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기로 했습니다.

[박영수 / 중앙선관위 사무총장 (지난 10일) : 정당 설립의 자유 이런 것들을 더 강조를 할 것이냐, 거기에 더 중점을 둘 것이냐 아니면 유사명칭에 따라서 선거 때 유권자들이 겪을 혼란에 더 중점을 두고 이 부분이 중요하다고 생각할 것이냐….]

이런 가운데 사실상 패스트트랙 정국이 마무리되면서 각 정당들의 총선 준비도 더욱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카카오뱅크 1천만 신화를 썼던 이용우 공동대표를 7번째 영입 인재로 발탁했고,

[이용우 / 민주당 7호 영입 인재(카카오뱅크 공동대표) : 현장에서 경험한 혁신을 정치에서 실현해보고자 합니다.]

한국당은 홍준표 전 대표 등을 겨냥해 수도권 험지 출마를 거듭 압박했습니다.

[심재철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당의 지도급 인사들은 수도권 험지로 나와줄 것을 부탁드립니다. 고향에 안주한다면 정치인으로서의 미래는 아마 닫히고 말 것입니다.]

또 민주평화당에서 떨어져 나온 대안신당은 공식 창당대회를 열어 제3지대 통합 작업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최경환 / 대안신당 대표 : 대안신당은 중도개혁, 제3세력이 함께 할 수 있도록 밀알이 되겠습니다.]

이르면 이번 주 귀국할 것으로 알려진 안철수 전 의원의 향후 행보도 큰 관심으로 떠오른 가운데 정치권의 총선 경쟁은 시간이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