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261명| 완치 24명| 사망 12명
靑 "검찰 압수수색, 위법...임의로 압수 목록 작성"
Posted : 2020-01-12 19:57
검찰, 지난주 네 번째 청와대 압수수색 영장 집행
靑 "보여주기식 수사" vs. 檢 "적법한 영장 집행"
靑 "윤석열 총장 징계 검토는 전혀 사실 아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의 지난주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에 대해 청와대가 그 자체로 위법한 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법원의 판단도 받지 않고 임의로 압수 목록을 작성해 제시했다는 건데, 청와대는 검찰의 위법한 수사에는 협조할 수 없다며 적법한 절차를 지키라고 요구했습니다.

김도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번 정부 들어 네 번째 시도된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

청와대는 압수 대상이 특정되지 않은 보여주기식 수사라며 강한 유감을 나타냈고, 검찰은 상세한 목록을 제시했는데도 청와대가 제출을 거부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청와대는 재반박에 나섰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찰이 상세 목록을 제시한 것은 압수수색 영장과 별도로 몇 시간이 지난 뒤였다며, 이 목록은 법원 판단을 받지 않아 영장과 무관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임의로 작성한 목록을 갖고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는 것은 그 자체로 위법이라며, 위법 수사에는 협조할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자료 제출이 불가능했던 이유도 추가로 설명했습니다.

영장에 적힌 압수 대상은 범행 계획과 공모, 경과가 기재된 문건.

그런데 피의자가 18명이나 돼 누구에 대한 어떤 사건 관련 자료를 제출할지 협조가 불가능했다는 겁니다.

청와대는 검찰에 앞으로 적법 절차를 준수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다만 일부 보도처럼 청와대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를 검토한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위법 수사를 진행한 검찰 인사들에게 책임을 물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특정해서 답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습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