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이란 군부 공습'에 北 행보도 관심
Posted : 2020-01-04 22:01
과거 ’美 시리아 공습’에 北 공식 성명 발표
美 이란 군 사령관 공습, 北 심리적 압박 가능성
"북한과 이란 성격 달라…돌발 사태 없을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새해 벽두에 진행된 미국의 이란 군부 실세 공습 소식을 지켜본 북한의 속내는 어떨까요.

김정은 위원장에게 심리적 압박이 될 수도 있지만, 오히려 북한이 이 상황을 유리한 기회로 활용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 관계가 순탄치 않았던 지난 2017년 초.

미군의 시리아 공군기지 공습에 북한은 바로 다음 날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냈습니다.

주권국가에 대한 명백한 침략행위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면서, 시리아 사태는 오직 힘이 있어야 제국주의의 침략에서 자신을 지킬 수 있다는 피의 교훈을 주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북한이 이처럼 주권국가 운운하며 즉각적인 반응을 보인 건, 자신들도 비슷한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포함된 것으로 보입니다.

때문에 미국이 이란 군부 사령관을 초정밀 타격한 것도 북한에, 특히 김정은 위원장에게는 큰 심리적 압박이 됐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핵을 보유한 북한과 이란은 사안의 성격이 다르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여전히 호의를 표하고 있는 만큼 돌발 사태는 벌어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양무진 /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북한은 핵을 보유하고 있고 중국과 러시아라는 후견국가가 있고, 특히 아직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신뢰뿐만 아니고 문재인 정부 또한 한반도에 군사적 행동을 적극 반대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의 대북 군사력 공격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합니다.]

반면 미국이 중동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 오히려 북한에 유리한 기회를 줄 거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로버트 갈루치는 전 북핵 특사는 북한이, 미국이 두 지역에 동시에 적대정책을 펴지는 않을 거라 생각하고 오히려 이를 유리한 기회로 삼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런 시기에 ICBM,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와 같은 일을 벌이는 건 아닌지 우려했습니다.

미국의 이번 공습에 아직 별다른 반응은 보이지 않고 있는 북한이 내부적으로 어떤 셈법을 구상하고 있을지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602명| 퇴원 18명| 사망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