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23명| 완치 13,352명| 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89,780명
김진표 총리 후보 '일단' 보류...교회·보수색 발목
Posted : 2019-12-08 05:11
4선 김진표, 종교 편향 논란…"종교인 과세 유예"
참여정부 장관 시절 "분양원가 공개는 사회주의"
대정부질문서 '전술핵 재배치' 주장도
靑, 법무장관만 지명…총리 지명 원점서 재검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차기 총리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던 더불어민주당 4선 김진표 의원의 내각 입성이 차츰 멀어지는 분위기입니다.

'경제 전문가'라는 장점을 내세우지만, 종교 편향성 논란과 보수주의 색채 때문에 범진보 진영의 반대가 극심합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독실한 기독교인 민주당 김진표 의원에게는 '종교 편향'이라는 꼬리표가 늘 따라다닙니다.

수원 중앙침례교 장로인 김 의원은 종교인 과세를 미루자는 법안을 제출했고,

[김진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2017년) : 조세에 많은 혼란이나 조세마찰 우려 없이 잘 준비하기가 힘드니 좀 유예를 해서라도….]

보수 기독교의 역린과 같은 동성애를 막는 데도 앞장섰습니다.

[김진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2012년) : 동성애와 동성혼의 법제화에 절대 반대한다는 것!]

10년 전 민주당 예배에서는 신정정치를 통해서만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김 의원은 민주당과는 거리가 먼 보수적인 색깔로 정통 지지층 반감을 산 일도 많습니다.

지난 2003년 참여정부 재정경제부 장관 때는, 부동산 원가 공개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더 강력한 정책은 사회주의적인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받아쳐 구설에 올랐습니다.

야당 의원 때는, 지금의 한국당 주장과 비슷하게 전술핵 배치를 요구하는 듯한 알쏭달쏭한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김진표 /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지난 2016년) : 한시적으로 조건부로 전술핵을 재배치하자는 것은 핵에는 핵으로 대응한다는 원칙을 가지고 북한에 대해서 확실한 공포의 균형을 안겨주면서도….]

때문에, 민주노총과 경실련, 참여연대 등 문재인 정부 핵심 기반에서 김 의원 총리 지명을 먼저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촛불 혁명 정부에 부적합한 인사라는 겁니다.

공석인 법무부 장관과 함께 총리까지 지명하려던 청와대는, 결국, 이낙연 총리 유임을 포함해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반환점을 돈 문재인 정부에게 국정 안정화가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예상보다 지지층의 반대가 거세 임기 후반기 화끈한 반전이 필요한 청와대로선 고심이 깊어지는 분위기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