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99명| 완치 13,501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606,487명
나경원 "패스트트랙 협상, 후임이 해야"
Posted : 2019-12-06 22:27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 협상이 불발된 데 대해, 한국당의 다음 원내대표가 책임 있게 합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 교체를 앞두고 자신이 합의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신임 원내대표가 9일 오전에 선출되니 그날 오후에라도 충분한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문희상 국회의장이 9일과 10일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 민생법안을 상정해 표결에 부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원내대표 교체기일 때는 양해해주는 게 정치적 도리 아니냐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여야 교섭단체 3당은 오늘 한국당이 필리버스터 신청을 철회하면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상정을 보류하는 잠정안을 마련했지만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나연수 [ysna@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