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송철호 '공약 상담' 해줬나?...靑 "울산 공공병원, 박근혜도 공약"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송철호 '공약 상담' 해줬나?...靑 "울산 공공병원, 박근혜도 공약"

2019년 12월 06일 21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에 대한 이른바 '하명수사' 논란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이 지방선거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선거 공약을 상담받았다는 의혹으로 불똥이 튀었습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까지 공약으로 내세웠던 지역 숙원 사업에 대한 의견을 들을 것뿐이라며 선거 관련성을 일축했습니다.

김영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송철호 현 울산시장과 송병기 부시장이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행정관을 만난 건 지방선거를 5개월 앞둔 지난해 1월쯤입니다.

울산 지역 숙원 사업이었던 공공병원 설립 필요성에 대한 얘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지부진하던 공공병원 설립은 송 시장이 당선되고 나서 올해 1월 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선정되면서 급물살을 탔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지난 1월) : 산업도시인 울산에 산재 전문 공공병원을 설치하겠습니다. 중증환자에게 전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 거점 의료시설을 마련하겠습니다.]

송철호 시장을 당선시키려는 '하명 수사'가 있었는지 검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지난해 1월 송 시장과 행정관의 만남이 사실상 '공약 상담' 아니었느냐는 의혹으로도 번졌는데 청와대는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송 시장을 만난 행정관 A씨는 YTN과 통화에서 당시 송 시장과 배석자들 모두 처음 만났고 이후 지방선거 후보로 나설 것이라는 생각도 전혀 못 했다고 말했습니다.

공적 요소를 갖춘 민원을 듣는 것이 균형발전비서관실에서 일하는 자신의 업무였던 만큼 사회적 위치나 영향력에 상관없이 하루에 못해도 서너 명씩 민원인을 만났다면서, 송 시장 역시 대통령의 지역공약과 관련한 설명을 하고 싶다는 전화를 받고 청와대 인근에서 만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울산 공공병원 설립 관련 얘기를 나눴지만, 진행 상황을 구체적으로 알리지도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공공병원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2012년 박근혜 전 대통령도 공약으로 내세운 울산 지역 숙원 사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박근혜 / 당시 새누리당 대통령 선거 후보 (지난 2012년 12월) : (울산 지역) 여러분의 염원인 산재 재활병원과 국립산업기술박물관 유치 책임지고 이뤄내겠습니다.]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연이틀 반박에 나섰던 청와대는 추가적인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대통령의 공약에 대한 지역의 의견을 듣는 것은 행정관 본연의 업무일 뿐이라며 지방선거 관련성에 분명하게 선을 긋고 있습니다.

YTN 김영수[yskim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