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99명| 완치 13,501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606,487명
52일 만에 추미애 법무장관 '원 포인트' 지명...총선까지 이낙연 총리 가능성
Posted : 2019-12-05 22:07
판사 시절부터의 개혁성과 5선 의원 정치력 평가
추미애 검증 최종 보고 받은 뒤 지체 없이 지명
총선 전 인사청문회 부담…총선까지 유임 가능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 등으로 청와대와 검찰 간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52일간 공석이었던 법무부 장관에 민주당 추미애 의원을 지명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이낙연 국무총리 교체 카드는 재검토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는데 총선 이후로 넘어갈 가능성도 있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개혁 완수의 적임자를 놓고 장고를 거듭하던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의원 카드를 뽑았습니다.

조국 전 장관 사퇴 52일 만입니다.

추미애 후보자는 대구 출신으로 판사를 하다가 정치에 입문했습니다.

1996년 제15대 총선 이후 다섯 차례 국회의원에 당선됐고 더불어민주당 대표까지 지냈습니다.

판사 시절부터 보인 개혁성과 첫 지역구 5선 여성 국회의원으로 쌓은 정치력을 높게 평가했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 국민들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의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여당의 추천을 받아 검증을 마쳤다는 최종 보고를 받은 뒤에는 문 대통령도 주저 없이 지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법무부 장관 지명과 함께 거론되던 이낙연 국무총리 교체는 일단 재검토 단계입니다.

민주당 4선 김진표 의원이 가장 유력했는데 시민사회에서는 개혁성에 물음표를 달고 있습니다.

총리 후보자는 국회 동의까지 받아야 한다는 점에서 인사청문회가 총선 정국에 활용될 가능성도 있어서 아예 선거 뒤로 미루자는 얘기도 나옵니다.

이낙연, 유은혜, 홍남기, 김현미, 강경화, 성윤모까지 총리와 장관들의 총선 차출은 여전히 유효한 전략이지만, 총선용 개각 최소화 요구가 크고 후임자 찾기도 만만치 않습니다.

추미애 후보자 '원 포인트' 지명에는 최근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 상황도 영향을 줬습니다.

여권 내부에 검찰 수사를 개혁에 대한 조직적 저항으로 보는 시각도 있어서, 공석인 법무부 장관 지명을 더는 늦출 수 없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