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873명| 완치 13,863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65,084명
역사의 부메랑 될까?...보안사 5·18 사진첩 '제9권 36쪽'
Posted : 2019-11-27 21:5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보안사가 촬영하거나 수집했다가, 국가기록원에 이관한 사진 천 7백여 장이 공개됐습니다.

39년 만에 공개된 사진첩에는 참혹했던 당시 상황과 함께, 신군부가 광주 시민들을 '폭도'로 규정하고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내란음모죄를 씌운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었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폭도들에 의하여 불타 버린 차량과 건물.

폭도들의 광란.

보안사 사진첩에 5·18 광주 시민군은 '폭도'로 기록됐습니다.

'시체 1구를 싣고 군경에 피살되었다고 선동'했다고 하는가 하면, 군이 기록한 정훈활동 일지에는 '완전 무법지대 (약탈 살인)' 등 사실을 왜곡한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사진첩 제9권 36쪽에 남아 있는 '범죄 개요'입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을 주범으로, 재야와 학생 조직 주동자 이름이 적혀 있고, 무분별한 정치인, 종교인, 학생들의 주의 주장과 행동은 국가를 위태롭게 하는 광주사태를 빚었다는 설명을 달았습니다.

이른바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증거 자료로 활용된 정황인데, 이 사건은 이후 재심을 통해 무죄로 판명 났습니다.

[박지원 / 대안신당(가칭) 의원 : 수사를 엮어가고 저 자료를 가지고 유죄 판결을 주게 하는, 범죄인으로 만드는 그런 것이 도표로 처음 나왔다, 저는 그렇게 봅니다.]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는 한국당 추천 조사위원 문제로 아직 출범하지 못하고 있고,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는 시위는 국회 앞에서 3백 일 가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과거 신군부가 민주화 운동을 탄압하기 위해 활용한 이 사진들이, 39년이 지난 지금 5·18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의 핵심 증거로 쓰일 수 있을지는 이제 정치권의 노력에 달려 있습니다.

YTN 나연수[ysn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