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86세대 기득권 주장 모욕"...인적 쇄신 기폭제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86세대 기득권 주장 모욕"...인적 쇄신 기폭제

2019년 11월 18일 18시 3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2000년 정계 입문한 ’86세대’…여권 핵심 실세로
우상호 "86세대 기득권 됐다는데 모욕감 느껴"
이인영 "개인 거취문제 아냐…일할 사람은 해야"
[앵커]
'86세대의 대표 주자'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불출마 여파가 더불어민주당의 인적 쇄신 논의로 옮겨붙는 분위기입니다.

존재감 없는 중진 의원들보다는 20년 가까이 정치권 중심에 있던 '86세대 용퇴론'이 먼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0년 16대 총선을 앞두고 수혈된 '386 젊은 피'들은 강산이 두 번 변하는 사이 어느새 지금 여당의 핵심이 됐습니다.

'조국 사태'를 거치며 기득권이란 눈총을 받았고, 대표 주자 격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갑작스러운 정계 은퇴 선언까지 겹치면서 '86세대 용퇴론'에 급속히 불이 붙었습니다.

임 전 실장과 같은 전대협 출신으로 함께 정계에 진출한 3선 우상호 의원은 모욕적이라고 발끈했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우리가 무슨 자리를 놓고 정치 기득권화가 되어 있다고 말하는 것에 대해서 약간 모욕감 같은 걸 느끼고 있었거든요. 기득권화돼 있는 386 물러나라 그런 이야기를 하면 ‘진짜 그만둘까?' 이런 생각들이 나오죠.]

이인영 원내대표도 인위적 물갈이보다는 정책 변화에 무게를 두며, 스스로 쇄신 대상이 아니라는데 방점을 찍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모든 사람이 다 나가야 하는 건 아니잖아요. 세대 간 경쟁도 있을 수도 있는데 그런 것들을 우리가 어떤 방식으로 디자인해서 해소해 나갈 건지….]

일단 겉으로 보기에는 86세대 용퇴론에 대한 옹호보다는 반대 의견이 더 많이 표출되고 있습니다.

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근거 없이 386을 기득권 집단으로 매도하는 건 민주개혁 세력을 분열시킬 거라고 경고했고, 민병두 의원도 성급하다고 싹을 잘랐습니다.

[민병두 / 더불어민주당 의원(YTN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 386들이 일심동체인 것도 아니잖아요. 어떤 목소리를 낼 수가 있는가, 어떤 가능성이 있는가, 그런 것을 가지고 하나하나 판단을 해야지, 집단 자체를 이것으로 집단의 퇴장, 이런 것으로 이어지는 것은 성급하다….]

이처럼 민주당 안에서는 정작 나가야 할 사람들은 안 나가고 아까운 자산만 잃는다는 당혹감이 있고, 반대로 간판급 정치인이 상징적으로 불출마 깃발을 들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 세대가 20년 했으면 퇴장할 때가 됐다, 이철희 의원의 발언입니다.

이처럼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불출마 선언이 여권의 인적 쇄신 기폭제가 된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