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홍준표의 대권후보 거론에 유시민 "선거판에서 볼 일 없다"
Posted : 2019-10-23 10:35
홍준표의 대권후보 거론에 유시민 "선거판에서 볼 일 없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대권 후보로 거론했다. 유 이사장은 "그럴 일 없다"라며 선을 그었다.

지난 22일 '공정과 개혁을 말한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MBC '100분 토론'에는 홍 전 대표와 유 이사장이 출연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와 검찰 개혁 등을 두고 토론했다.

이날 조 전 장관을 둘러싼 보수와 진보 진영의 갈등에 대해 이야기하던 홍 전 대표는 "상식과 동떨어진 유 전 장관의 조국 옹호 논리는 참 많은 손해를 봤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권에서는 조 전 장관도 갔고, 안희정(전 충남도지사)도 갔고, 이재명(경기도지사)도 갔고, 남은 사람이 몇 안 된다. 박원순(서울시장)은 순혈이 아니라 아웃이고 이낙연(국무총리)은 페이스 메이커로 본다. 결국 유 이사장 하나 남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좌파 진영에서는 유 이사장을 대표 주자로 이번 기회에 올릴 것이라고 본다"라며 "정치판을 읽는 것은 내가 한 수 위"라고 했다.

대권 출마설에 대해 유 이사장은 "정치 비평가들이 (저를 두고) '너무 일찍 움직였다', '마이너스다', '집토끼 잡고 산토끼 잡으러 간다'고 이야기한 것을 봤다"라며 "그런데 이것을 '뇌피셜'이라고 한다. 제가 다시 정치하고 대권 도전할 생각이 있으면 이렇게 안 한다. 저도 바보는 아니다"라고 대권 출마 가능성을 부인했다.

유 이사장은 "저는 홍 전 대표와 선거판에서 볼 일이 없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자기 삶의 미래를 설계하는 것은 삶에 대한 개인적이고 내밀한 결단이 필요한 문제인데 그것을 함부로 해부하는 것을 보고 있으면, 비평가도 최소한의 자질을 검증하는 자격증이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 전 대표는 대권 도전을 묻는 말에 "유 이사장과 맞붙긴 싫다. '요설(饒舌)'이기 때문"이라고 말했고, 유 이사장은 "말 잘한다고 표 받냐"라고 받아쳤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