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촛불혁명 부활" vs "친문 관제시위"...여야 대치 가열
Posted : 2019-10-07 21:56
與 "촛불 시민혁명 부활…검찰 개혁 국민 명령"
의장·야 4당 대표 "정치 실종"…민주당 이해찬 불참
文 의장·여야 5당 대표 정치협상회의 신설하기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치 실종'이라는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광장의 갈라진 민심을 등에 업은 여야 대치가 날로 격해지는 양상입니다.

여당은 검찰청 앞 집회가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시민혁명이라고 띄우는 반면, 야당은 친문 세력의 검찰 수사 방해로 규정해 질타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주말 서울 서초동 집회는 촛불 시민혁명의 완벽한 부활이었다, 검찰 개혁은 국민의 명령이다, 더불어민주당은 한껏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사람을 동원하지 않았고, 욕설과 폭력, 쓰레기가 없었다며 조국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개천절 광화문 집회도 깎아내렸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한 광화문 촛불집회를 연상시키는 규모와 시민의식입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친문 세력의 관제시위였다며 검찰을 겁박하고, 정당한 수사를 하는 검사들에 대한 인신공격도 퍼붓고 있다고 질타했습니다.

그러면서 극단적인 국론 분열의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며 결자해지를 촉구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대통령이 앞장서서 분열을 선동하고 진영 대결을 부추기면서 친문의 수장 자리만 지키고 있지 않습니까.]

갈라진 민심에 의장과 당 대표들도 이구동성, '정치 실종'에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정쟁의 장'이라며 겸상을 거부한 가운데, 공허한 성토가 이어졌습니다.

[손학규 / 바른미래당 대표 : 오직 정권과 패권과 코드에 의해서만 완전히 갈리니, 뭘 할 수 있습니까?]

[심상정 / 정의당 대표 : 서로 발목 잡고 선동하는 막가파 대결정치로 치닫고 있는 것이 문제다….]

매일매일 '죄인 심정'이라는 문희상 의장은 장외 싸움을 입법을 통해 해결하자면서 동시에 정치협상회의를 신설해 관련 문제를 정기적으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문희상 / 국회의장 : 이대로 가면 대의 민주주의는 죽습니다. 가능한 한 모든 의장 권한을 행사해서 사법 개혁안을 본회의에 신속히 상정할 생각입니다.]

여야 3당 원내대표 역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찰 개혁 관련 법안을 속도감 있게 다루는 데 일단 뜻을 모았습니다.

쪼개진 광장의 민심을 등에 업은 '정치 실종의 시대'를 맞아 다양한 해법이 거론되고 있지만, 그럼에도 여야의 대치 전선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