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714명| 완치 13,786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46,652명
일단 '종전선언' 대신 'DMZ 평화지대'...현실적 대안 선택
Posted : 2019-09-25 21:55
DMZ, 동서로 250km·남북으로 4km 거대 녹색지대
문 대통령 "DMZ를 국제 평화지대로 만들자"
'DMZ의 실질적 평화지대화' 판문점 선언 구체화
北 체제 안전 확보, 南 전쟁 위험 감소 효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DMZ 평화지대 구상에는 국제사회에서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 담겨 있습니다.

비핵화 로드맵이 완성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종전선언보다 낮은 수준에서부터 안전 보장 수단을 만들어가자는 구상입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70년 군사 대결의 비극적 장소지만 역설적으로 자연 생태계가 잘 보존된 DMZ.

동서로 250km, 남북으로 4km에 이르는 이 거대한 녹색지대를 문재인 대통령이 평화지대로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이번 구상은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자는 지난해 4.27 판문점 선언의 내용을 더 구체화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남과 북 사이에 평화지역이 형성되면 북한 입장에서는 체제 안전을 확보하고, 우리 입장에서도 전쟁의 위험을 줄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국제 평화지대 구축은 북한의 안전을 제도적이고 현실적으로 보장하게 될 것입니다. 동시에 한국도 항구적인 평화를 얻게 될 것입니다.]

DMZ 평화지대에 유엔 등 국제기구를 유치하겠다는 구상 역시 국제사회가 참여하는 조건을 만들어서 평화 담보 수준을 높이자는 뜻입니다.

종전선언이나 제재 완화를 급하게 밀어부치기보다는 북한의 안전을 보장할 현실적인 대안을 고심 끝에 내놓은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일단 평화지대로 조성되면 전 세계인이 찾을 상징적인 역사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비무장지대를) 세계인들이 '한반도 평화'를 떠올리면 함께 생각나는 지역, 누구나 찾아오고 싶은 곳으로 만들겠습니다.]

지난 2월 하노이 회담 직전까지 북한의 안전을 보장하는 조치로 적극 모색되던 종전선언은 일단 속도 조절에 들어간 분위기입니다.

비핵화 협상의 실무 대화가 재개되고 나아가 3차 북·미 정상회담까지 진전돼야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국제사회가 참여하는 DMZ 평화지대 구상은 북미 회담에서 다뤄질 종전선언보다는 낮은 수준의 체제 보장 아이디어입니다.

비핵화 조치에 속도를 낼만한 안전 보장 조치로 북한이 받아들일지는 미지수입니다.

뉴욕에서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