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靑 '포스트 조국'...민생·한미 정상회담 초점
Posted : 2019-09-15 21:5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추석 연휴를 끝내고 청와대로 복귀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주 정기국회 개회에 맞춰 민생 행보와 함께 다음 주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 준비에 주력할 예정입니다.

특히 유엔 총회에 참석해서는 한일 갈등 해결보다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 논의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휴일 청와대는 지난주 발표된 8월 고용지표에 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고용 회복세가 뚜렷해졌다면서 올해 연간 취업자 증가 규모도 정부 전망치인 월평균 20만 명을 크게 웃돌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조만간 구조조정 선제대응 정책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황덕순 / 청와대 일자리수석 : 구조조정이 어느 정도 일단락되면서 자동차나 조선업의 경우에도 생산, 수주 모든 면에서 개선이 나타나고 있고 이것이 고용의 호조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추석 연휴를 고향에서 보내고 청와대로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도 월요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시작으로 업무에 복귀합니다.

오는 17일 정기국회가 시작되는 만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경색된 정국을 풀어내기 위한 어떤 메시지를 제시할지 주목되는데, 특히 민생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주에 문 대통령은 민생과 함께 외교·안보 이슈를 농축적으로 정리할 것으로 본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다음 주 참석하는 유엔 총회에서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동맹 강화 논의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일 또는 한미일 정상회담도 개최되느냐는 질문에 여러 가지 것을 다 해결하기보다는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할 때라고 답했습니다.

일본의 무역 보복으로 촉발된 한일 갈등까지 풀기보다는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앞두고 비핵화 대화를 촉진하는 데 힘을 쏟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지난해부터 논의됐던 대북 제재 완화나 종전선언이 다시 테이블에 오를지 아니면 새로운 비핵화 연결고리가 부각 될지 결과가 주목됩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