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조국 딸 표창장, 내가 제안"...동료 교수 증언
Posted : 2019-09-05 21:59

동영상시청 도움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이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자신이 직접 표창장 수여를 추천했다는 동료 교수의 증언이 나왔습니다.

현재 동양대학교에 재직 중이라고 밝힌 A 교수는 YTN과의 통화에서 조국 후보자 딸이 지난 2012년 영어 교육 관련 봉사활동을 할 때 기특하다는 생각을 해 자신이 직접 조 후보자 부인인 정경심 교수에게 표창장 수여를 제안했다고 밝혔습니다.

A 교수는 그러면서 표창장이 거창한 것이 아니라 그저 수고했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격려 차원의 봉사상 같은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A 교수는 지방에 있는 대학이어서 외부 사람을 쓰기 여의치 않아 정 교수가 영어에 능숙한 자신의 딸을 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12년 당시 동양대 행정직으로 근무했던 B 씨는 YTN과의 통화에서 총장 직인을 사용하더라도 일련번호가 연결되지 않거나 직인 관리 대장에 기재하지 않는 경우도 빈번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영수 [yskim2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