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나경원 "유승민에 안철수도!"...바른미래 "스토커·잠꼬대" 격앙
Posted : 2019-08-07 22:1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유승민 의원은 당연하고, 안철수 전 대표와도 통합이 가능할 수 있다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두고 정치권이 종일 시끄러웠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보수통합을 위한 군불때기에 나선 것으로 보이는데, 언제 쪼개질지 모르는 바른미래당은 웬 스토킹이냐, 잠꼬대 같은 소리라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동안 잠잠했던 보수통합론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다시 불을 지폈습니다.

손학규 대표가 나가야 된다는 조건을 달면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의 통합을 다시 끄집어낸겁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가 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말씀을 드렸습니다. 유승민 의원과의 통합은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기존 입장을 반복한 것이기는 하지만, 언론인터뷰에서 통합을 안 하면 당에 미래가 없다는 등 발언 수위는 꽤 높았습니다.

여기에 바른미래당 양대 주주인 안철수 전 의원까지 합칠 수 있다고 말해 더 관심을 모았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우파의 가치를 같이할 수 있는 분들이라면 함께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유승민 의원을 포함한 옛 바른정당계와 극심한 내부갈등을 겪고 있는 바른미래당 당권파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스토커냐, 잠꼬대 같은 소리다, 여기저기 격앙된 반응이 터져나왔습니다.

[임재훈 / 바른미래당 사무총장 : 잠꼬대 같은 말씀 더는 하지 마시고 자유한국당이나 잘 추스르기를….]

[문병호 /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 (나경원 원내대표께서) 스토커 노릇을 계속한다면 자유한국당을 상대로 접근금지신청을 낼 것임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한국당 내부의 평은 엇갈렸습니다.

용기 있는 구상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도 나왔지만, 당에 도움이 되지 않는 원내대표의 월권이자 개인 생각이라는 반대여론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당사자인 유승민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나경원 원내대표를 만난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고 '분명히' 밝힌다고 일단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제안에 선을 그었습니다.

유승민 의원의 부인에도 독일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안철수 전 의원까지 다음 달 추석을 전후해 귀국한다면 보수통합 논의는 더욱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김주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