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앞으로 사태 日 책임...日 큰 피해 감수해야"
Posted : 2019-08-02 21:5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자 즉각 긴급 국무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상황을 악화시킨 책임은 물론 앞으로 벌어질 사태의 책임도 일본에 있다고 규정하고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 각료회의 세 시간여 만에 문재인 대통령이 긴급 국무회의를 열었습니다.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거부한 무모한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시한 문 대통령은 단호한 어조로 일본의 잘못을 지적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상황을 악화시켜온 책임이 일본 정부에 있는 것이 명확해진 이상 앞으로 벌어질 사태의 책임도 전적으로 일본 정부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합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를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으로 규정했습니다.

개인청구권은 소멸되지 않았다고 일본 정부가 밝혀온 과거 입장과도 모순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표적 삼아 우리 경제의 미래성장에 타격을 가하겠다는 의도라 더욱 악의적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세계 경제에도 큰 피해를 주는 이기적인 민폐 행위인 일본의 보복 조치는 국제사회에서도 지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일본 역시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며 보복 조치에 상응하는 단호한 대응도 예고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우리 역시 맞대응할 수 있는 방안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오히려 큰소리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조치에 따라 우리도 단계적으로 대응 수위를 높이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청와대 차원에서 상황반과 태스크포스를 꾸려 긴밀한 대응에 나설 방침인데 경제와 외교 안보 조치를 망라한 맞대응이 검토될 전망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