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국, 논란에 직접 해명..."서울대 교수 복직은 학칙 따른 절차"
Posted : 2019-08-01 22:09

동영상시청 도움말

오늘 서울대 교수로 복직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자신에 대한 이른바 '폴리페서'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습니다.

조 교수는 민정수석에 부임할 때의 휴직이나 이번 서울대 복직 모두 법률과 학칙에 따른 절차라고 SNS를 통해 밝혔습니다.

조 교수는 장관직 임명 등의 사유로 성균관대를 13년간 휴직한 박재완 전 장관이나 이명박 정부 때 비서실장을 지낸 류우익 전 실장 등 임명직 공무원이 되면서 휴직했던 사례를 제시하며, 자신의 복직을 비방하는 언론에 대해 왜 그때는 가만있었느냐고 되물었습니다.

이와 함께 자신이 2008년에 서울대 교수 81명과 함께 학교 측에 낸 건의문은 육아 휴직계를 내고 공천을 받아 출마하려고 한 교수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어서 임명직 공무원의 휴직과는 전혀 다른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민정수석의 업무는 자신의 전공인 형사법의 연장이기도 하고 검찰개혁과 공정한 형사사법체계 구성 등을 실천에 옮기는 일이었다면서 이 같은 의미의 참여는 학자의 의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국 교수는 그렇지만 자신의 휴직 기간에 강의를 대신 맡은 교수들에게 항상 감사하고 수업 당 학생 수가 많아졌다는 학생들의 불만도 이해한다면서 양해를 구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