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강경화 "日 보복 조치하면 가만있을 수 없다"
Posted : 2019-06-25 21: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강제징용 배상판결 등과 관련해 일본의 보복성 조치가 나온다면, 우리 정부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외교 당국은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한일 관계는 경색 국면에 접어들었습니다.

정부가 고민 끝에 7개월 만에 내놓은 '한·일 기업 출연금으로 위자료를 부담한다'는 제안도, 곧바로 일본에 거절당하면서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거기다 강제징용 배상 판결로 압류된 일본 기업 자산이 매각될 경우, 일본이 한국 정부에 배상 청구를 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오면서 긴장감은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강제 징용 배상 소송의 원고 측이 지난달, 해당 기업의 자산매각 절차를 법원에 신청했고, 이르면 오는 8월 자산이 매각될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강경화 장관은 일본이 보복성 대응조치를 취할 경우 우리 정부도 대응할 수밖에 없고, 상황이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 외교당국으로서는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준비하고 협의하고 있습니다. 보복 조치가 있을 경우에는 저희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다만, 해당 발언은 그만큼 상황 악화를 방지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G20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도 무산되면서 아직은 경색국면의 출구를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