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막말 여진에 '땅바닥 브리핑'...차명진 "꽥 소리라도 하겠다" 논란 재점화
Posted : 2019-06-04 22:4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막말 논란 여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의 걸레질 발언을 겨냥해 직접 바닥에 앉아 브리핑을 열며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거듭 사과하며 진화에 애를 썼지만, 세월호 막말로 징계를 받은 차명진 전 의원이 '꽥 소리라도 하고 죽겠다'며 SNS 활동을 재개하면서 논란에 다시 불을 지폈습니다.

차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회의를 마친 민주당 원내대변인들이 국회 복도 바닥에 앉았습니다.

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의 이른바 걸레질 발언을 겨냥해 기자들과 함께 바닥에 앉아 현안 설명에 나선 겁니다.

원내대변인을 지낸 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자신의 SNS에 바닥 브리핑 모습을 올리며 기자들과 눈높이를 맞추지 못할망정 걸레질이라고 모욕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민생은 포기한 채 막말과 정략만 일삼고 있다며, 한국당 의원들의 잇단 발언 논란을 꼬집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의 또 다른 이름은 민생 포기당입니다. 경제와 민생은 말뿐이고 정작 주장하는 것은 막말 퍼레이드와 자신들의 정략뿐 입니다.]

연일 계속되고 있는 막말 논란에 내부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면서 한국당은 사태 진화에 애를 쓰는 모습입니다.

황교안 대표는 책임을 통감한다며 막말 논란이 재발 될 경우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면 정말 국민께서 납득할 수 있는 응분의 조치를 취해 가겠습니다.]

하지만 세월호 막말로 징계를 받은 차명진 전 의원이 할 말은 하겠다며 SNS 활동을 재개하면서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습니다.

차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 꽥 소리라도 하고 죽어야겠다며 세월호는 신성불가침의 절대권력으로 자리 잡았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세월호 유가족으로부터 4억 원이 넘는 소송을 당해 자신도 피해자라고 주장했습니다.

하루가 멀 다하고 이어지고 있는 정치권의 막말 논란에 국민적인 피로감도 커지면서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더욱 늘고 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