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커밍아웃해라"...한국당 민경욱 동성애 혐오 논평 논란
Posted : 2019-05-20 22: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대변인까지 지낸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노골적인 동성애 혐오 논평을 내놔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내심 보수 종교계 지지를 의식한 발언이라고는 하지만, 제1야당의 대변인이 원색적인 표현을 사용해 혐오를 부추겼다는 점에서 논란이 작지 않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7일 세종시를 찾아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연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동성애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개인적으로나 정치적으로도 반대한다며 아이들에게 교육을 잘 시켜야 된다는 말까지 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저는 개인적으로 동성애에 대해서 반대합니다. 저의 정치적 입장에서도 동성애는 우리가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학부모들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이라고는 하지만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황 대표가 내심 보수 종교계의 지지를 노린 발언이었다는 해석이 적지 않았습니다.

이러자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아예 몇 발 더 나갔습니다.

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동성애 행사 참여당원을 모집하는 글을 게시했다며, 동성애 지지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동성애에 대해 찬성도 반대도 아닌 애매한 대처로 일관하고 있다며. 박쥐 대통령이라고 비아냥대기도 했습니다.

역시 동성애 이슈를 이용해 보수 기독교계 지지를 끌어내겠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이지만,

제1야당의 대변인이 노골적으로 동성애 혐오를 조장하고 부추겼다는 점에서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실제 유럽이나 미국에서는 정치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동성애에 대해 원색적인 반대 입장을 공공연히 밝힐 경우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KBS 기자 출신의 민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입니다.

이처럼 최근 정치인들의 막말이 잇따르고 있지만, 별다른 징계나 처벌도 받지 않고 은근슬쩍 묻히는가 하면, 오히려 강성 지지자들에게는 주목을 받을 수 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도를 넘는 발언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징계가 여전히 논의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우리 사회가 언제까지 정치인들의 무책임한 막말을 용인해야 하는지 국민적인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