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부, 대북 식량 지원 준비에 잰걸음...北 선박압류에 촉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15 11:18
앵커

북한의 심각한 식량난에 처하면서 우리 정부가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북한 선박 압류가 북미 간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앞으로의 남북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세호 기자!

우선 북한의 현재 식량난이 어느 정도 심각한지, 그리고 정부의 움직임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북한의 식량 사정은 최근 10년 사이 최악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세계식량계획과 세계식량농업기구는 북한의 긴급한 식량 부족을 해결하라면 외부에서 식량 136만 톤을 들여와야 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북한은 올해 비가 거의 내리지 않고 있는데, 북한 매체인 노동신문에는 극단적으로 강수량이 적은 데다 앞으로의 기온은 높고 건조할 것이라며, 봄철 가뭄을 극복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을 공식화 한 우리 정부는 9월 전에는 식량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각계 각층에서 관련 의견을 모으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대북 민간·종교단체는 정부가 식량 지원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민간 차원의 지원을 위한 국민 성금 모금도 나서기로 했습니다.

북한의 식량난을 직접 조사한 세계식량계획 측도 국회를 찾아 협조를 당부한 가운데, 식량 지원에 대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추기 있다면서 식량의 군사 전용 가능성은 일축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우리 정부의 직접적인 식량 지원을 쉽지 않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북한은 자신들이 심각한 식량난을 겪고 있음에도 우리 정부의 식량 지원 계획을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매체를 통해 근본 문제를 제쳐 놓고, 식량 지원으로 생색을 내며 우롱한다는 표현까지 쓴 바 있는데요.

남한이 미국의 눈치를 보면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등 남북 경협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못한다는 비난을 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이미 미국과의 공조가 아니라 자신들의 편에 서야 한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습니다.

다만 북한이 워낙 식량난이 심각한 만큼 우리 정부를 통해 직접적인 지원보다는 국제기구를 통해 제공되는 우리 정부의 식량은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앵커

남북 문제의 중요한 변수가 바로 북미 간 대화인데요, 얼마 전 미국 정부가 북한의 화물선을 억류한 것이 북미 관계의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죠?

기자

네. 미국 정부는 북한 화물선 와이지 어니스트호를 지난 9일 압류했습니다.

북한 석탄을 불법으로 실어 나르는데 사용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북한은 지난 2월 말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으로 외무성 성명을 통해 미국을 비난했습니다.

북한은 미국이 자신들의 선박을 압류한 것은 새로운 북미 관계를 약속한 6·12 북미 공동성명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비핵화 방안을 놓고 북미 간 대화가 교착상태를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미 정부의 이번 북한 선박 압류 조치가 남북 관계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 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