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기홍 "심재철, 크게 헛발질...유시민이 비공개 지도부 지켜"
Posted : 2019-05-08 19:43
더불어민주당 유기홍 전 의원은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지난 1980년 당시 작성한 진술서가 민주화운동 인사를 겨눴다고 주장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한때 친구였던 심 의원이 크게 헛발질을 했다면서 유 이사장이 모든 일을 밖으로 드러나 있던 공개 지도부로 돌리고 비공개 지도부를 성공적으로 지켜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심 의원이 나쁜 버릇인 오버를 해서 자충수를 뒀다며 심 의원의 법정 증언이 이해찬 대표 등이 소위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으로 엮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것이 많은 사람의 생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도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심 의원이 40년이 되도록 인간다운 길을 마다하고 있다며 이제라도 진실된 자세로 역사와 고 김대중 대통령, 고 문익환 목사님께 사죄하고 용서를 구하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영수 [yskim24@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