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징하게 해처 먹는다" 차명진, 세월호 유족 향해 SNS 막말...뒤늦게 사과
"징하게 해처 먹는다" 차명진, 세월호 유족 향해 SNS 막말...뒤늦게 사과
Posted : 2019-04-16 09:27
세월호 참사 5주기에 자유한국당 차명진 전 의원이 세월호 유족을 상대로 막말을 쏟아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차 전 의원은 뒤늦게 글을 삭제하고 사과했지만, 다른 한국당 의원들도 비슷한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재선 의원 출신의 차 전 의원은 어제 자신의 SNS에 세월호 유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이용한다며 "징하게 해처 먹는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자식 죽음에 대한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한국당 경기 부천 소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차 전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을 삭제한 뒤 유가족께 사죄한다며 반성의 의미로 SNS와 방송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도 아침에 받은 메시지라며 자신의 SNS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징글징글하다"는 글을 소개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김주영 [kimjy0810@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