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선거제 개편 후폭풍' 바른미래, 내홍 격화...탈당설까지 '솔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여야 4당이 선거제도 개편안을 신속 처리 안건,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인 가운데 바른미래당이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옛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집단 반발하면서 긴급 의원총회까지 요구하고 나섰는데 일부 의원들의 탈당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만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선거제 개혁안 패스트트랙을 추진 중인 김관영 원내대표 주재 회의에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패스트트랙에 대해 여러 차례 반대 의사를 밝혔던 만큼 김 원내대표를 향한 항의성 불참으로 해석됐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추후 논의를 거쳐 최종 결정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게임의 룰을 여야 협의 없이 정하고, 다른 법안까지 묶어 처리하자는데 대한 반발이 심상치 않습니다.

공교롭게도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중심이 돼 긴급 의원총회까지 요구하면서 김관영 원내대표를 압박했습니다.

[지상욱 / 바른미래당 의원 : 당론 의결절차 없이 할 수 있다는 생각 자체가 당헌을 위반한 것이고 해당 행위에 해당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빨리 소집해서 의견을 듣고 마무리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그렇게 소집 요구한 겁니다.]

김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논의를 시작했다면서 선거제 개혁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리겠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김관영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정치적 중립성과 업무의 독립성이 제대로 보장될 수 있는데 중점을 두었고 이를 기준으로 단일안을 만들어나가겠습니다.]

당론을 모으는 절차는 의무사항이 아니라고도 반박했습니다.

당의 상황이 일촉즉발, 위기로 가고 있는 가운데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의 좌장격인 유승민 전 대표도 민주적 절차에 따라 당의 입장이 신중하게 결정되기를 바란다면서 반대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유승민 / 바른미래당 의원 : 손 대표님이든 원내대표든 누구든 우리 당원들은 이런 문제를 당헌이 정한 절차에 따라서 당론을 결정하는 게 맞다고 생각을 합니다. 지도부도 그렇게 하리라 저는 믿습니다.]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은 격화하는 당내 갈등과 관련해 내 발로 당을 나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일단 탈당설은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선거제도 개편안이 한동안 잠잠했던 당내 갈등을 폭발시키는 동시에 정계 개편까지 촉발하는 것 아니냐는 예상 역시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이만수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