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여야 원내대표 회동 결렬...국회 윤리특위, 5·18 관련 결론 못 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8 13:02
앵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지만, 한 시간도 안 돼 결렬됐습니다.

관심을 끌었던 '5·18 망언' 논란 관련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여야 간사 회동은 안건 상정 범위를 놓고 의견이 엇갈려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을지 기대가 컸는데 결국, 또 파행입니다. 오후에 다시 만날 일이 없습니까?

기자

안 만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합동연설회 참석차 대구에 가 있습니다.

온도 차가 워낙 커서 만난다고 당장 해결되기도 힘들어 보입니다.

오늘 오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지난 7일 이후 꼭 11일 만에 회동했는데요,

한 시간도 안 돼 결렬됐습니다.

민주당은 조건 없이 일단 2월 국회 정상화를 주장한 반면, 한국당은 손혜원 의원 국정조사는 받으라고 맞서 접점이 전혀 없었습니다.

민주당 홍영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 차례로 들어볼까요.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민생 법안을 비롯한 국회에서 해결해야 할 시급한 현안들이 있습니다. 더 미룰 수 없기 때문에 국회를 조건 없이 정상화해서 논의하자고 했는데 서로 입장 차만 확인하고 헤어졌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김태우 특검, 신재민 청문회, 손혜원 국정조사, 조해주 사퇴는 일단 접고 국회 정상화를 하기 위해서 여당이 받을 수 있는 아주 최소한의 조건을 이야기했음에도 여당이 이에 응하지 않는다는 건 국회 정상화할 의지가 없다고 보입니다. 매우 안타깝습니다.]

가뜩이나 냉랭한 국회, 오늘 아침에는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간사단이 비공개로 회동해 '5·18 망언' 논란을 다뤘습니다.

안건 상정을 놓고 당마다 입장이 엇갈려 이렇다 할 결론은 내지 못했습니다.

현재 국회 윤리특위에 26건이 올라와 있는데, 전체를 다 다룰지, 아니면 하반기 윤리특위가 구성된 이후 올라온 8건만 다룰지, 5·18 한 건만 다룰지를 놓고 싸운 겁니다.

회부된 안건에는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논란과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 등도 포함된 만큼 안건 상정을 놓고 수 싸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박명재 위원장은 전체적으로 전부 상정을 하자는 의견이 우세했다면서도, 오는 28일 간사단이 다시 만나 최종적으로 어떤 안건을 다룰지 확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리특위 전체회의는 다음 달 7일로 정해졌습니다.

앵커

새로 뽑히는 한국당 대표의 첫 시험대가 5·18 논란 수습이라는 시각이 많은데요.

오늘 한국당 핵심 지지 기반인 대구·경북 지역에서 전당대회 두 번째 합동연설회가 있죠?

기자

오늘은 보수의 심장, 대구입니다.

한 시간쯤 뒤인 오후 2시에 시작인데요, 대구 엑스코 현장에는 벌써 지지자들이 모여 응원하는 후보 이름을 외치는 등 열띤 분위기라고 합니다.

TK 표심이 당 대표 당락을 좌우할 격전지인 만큼,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의 메시지에도 눈길이 갑니다, 특히 자의 반, 타의 반 박근혜 전 대통령을 거론할 수밖에 없어 관심이 쏠립니다.

황교안 후보는, 입당 초반 친박 논란이 있었고, 최근에는 '박근혜 배신 프레임'도 나왔습니다.

황 후보는 내 자리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는 원칙론을 고수했는데, 오늘 발언도 주목됩니다.

김진태 후보는 탄핵 정국에서 당을 지킨 점, 또 50차례 이상 장외투쟁에 나선 점 등을 내세우며 '태극기 부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죠,

대구에서 특히 호소력이 있을 것 같습니다.

반면 오세훈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극복하자며 중도층 끌어안기에 힘쓰고 있는데, TK 당원들에게 이 주장이 받아들여질지가 관전 포인트입니다.

오늘 연설회에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내 투톱이 참석하는데, 어떤 대접을 받을지도 눈여겨볼 장면입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PK를 찾았습니다.

경남 창원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었는데요.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가 총출동해 최고위에 이어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지역 의견을 들었습니다.

그 자리에서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과 스마트 산업단지 조성 등 지역 숙원 사업에 대한 예산과 정책 지원 약속을 쏟아냈습니다.

예산정책협의회의 포문을 17개 광역단체 중 경남 창원에서 연 건데, 아무래도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 등으로 어수선한 PK 지역 민심을 다독이겠다는 고려가 있다는 분석이 많습니다.

오후 2시에는 '김경수 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운동본부 대표단'과 면담도 예정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