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원진 보좌관, 故노회찬 조롱 '잔치국수' 사진 비난 뭇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조원진 보좌관, 故노회찬 조롱 '잔치국수' 사진 비난 뭇매

2018년 07월 24일 11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조원진 보좌관, 故노회찬 조롱 '잔치국수' 사진 비난 뭇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보좌관이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죽음을 조롱하는 듯한 잔치국수 사진을 올려 논란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지난 23일 밤 조 대표의 보좌관 정 모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잔치국수 사진을 올리며 "드디어 먹었다. 오늘 저녁 못 드신 분 몫까지 2인분 먹었다. 내년 7월 23일을 좌파척결 기념일로 지정하고 잔치국수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정 씨의 글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심판 직후 SNS에 잔치국수 사진을 올리며 쓴 글을 되받은 것으로 보인다. 노 원내대표는 지난해 3월 10일 SNS에 잔치국수 사진과 함께 "잔치국수 드디어 먹었다. 오늘 점심 못 드시는 분 몫까지 2인분 먹었다. 매년 3월 10일을 촛불시민혁명기념일 지정하고 잔치국수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글을 올린 바 있다.

하지만 고인의 생전 글을 되받은 것이라 할지라도, 조롱한 것은 명백히 잘못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보좌관으로서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 또한 이어지고 있다.

정 씨는 노 원내대표가 지난해 10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 전 대통령 측의 인권침해 주장에 반박하기 위해 신문지를 깔고 누워있는 사진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하지만 이 게시물은 노 원내대표가 누워있는 모습이 사자(死者)를 연상시킨다 고 하여 고인의 죽음을 조롱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YTN PLUS(moiblepd@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