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조원진 보좌관, 故노회찬 조롱 '잔치국수' 사진 비난 뭇매
Posted : 2018-07-24 11:15
조원진 보좌관, 故노회찬 조롱 '잔치국수' 사진 비난 뭇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보좌관이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죽음을 조롱하는 듯한 잔치국수 사진을 올려 논란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지난 23일 밤 조 대표의 보좌관 정 모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잔치국수 사진을 올리며 "드디어 먹었다. 오늘 저녁 못 드신 분 몫까지 2인분 먹었다. 내년 7월 23일을 좌파척결 기념일로 지정하고 잔치국수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정 씨의 글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심판 직후 SNS에 잔치국수 사진을 올리며 쓴 글을 되받은 것으로 보인다. 노 원내대표는 지난해 3월 10일 SNS에 잔치국수 사진과 함께 "잔치국수 드디어 먹었다. 오늘 점심 못 드시는 분 몫까지 2인분 먹었다. 매년 3월 10일을 촛불시민혁명기념일 지정하고 잔치국수 먹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글을 올린 바 있다.

하지만 고인의 생전 글을 되받은 것이라 할지라도, 조롱한 것은 명백히 잘못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보좌관으로서 태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 또한 이어지고 있다.

정 씨는 노 원내대표가 지난해 10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 전 대통령 측의 인권침해 주장에 반박하기 위해 신문지를 깔고 누워있는 사진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하지만 이 게시물은 노 원내대표가 누워있는 모습이 사자(死者)를 연상시킨다 고 하여 고인의 죽음을 조롱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YTN PLUS(moib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