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靑 "북·미 회담 성사 99.9% 확신...내일 각본 없는 단독회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청와대는 한미 정상회담의 목표가 다음 달 북·미 정상회담에서 우리가 바라는 대로 합의가 이뤄지게 하는 것이라고 분명히 강조했습니다.

북·미 회담의 성사 가능성에 대해서는 99.9%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에서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박 4일 워싱턴 출장길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짧은 기내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정 실장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두 가지 목표를 분명하게 밝혔습니다.

다음 달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키는 것, 그리고 북·미 회담에서 비핵화 합의가 이뤄질 경우 그것을 어떻게 이행할지 논의하는 것입니다.

북·미 정상회담에 차질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최근의 우려에 대해서는 회담이 99.9% 성사될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회담을 꼭 해야 하는지 참모들한테 묻는다는 뉴욕타임스 보도에 대해서는 양국 NSC 협의나 정상 간 통화 분위기에서 그런 느낌을 전혀 받지 못했다고 일축했습니다.

정의용 실장은 북·미 회담이 성사되면 우리가 바라는 방향으로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한미 간에 실무 차원에서도 어떤 것을 해줘야 하는지 긴밀히 공조했다고 말했습니다.

내일 새벽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2가지 목표 지점에 가기 위한 여러 가지 아이디어가 공유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1대1 단독회담인 만큼 참모들도 어떤 수준으로 논의가 이뤄질지 짐작 못 합니다.

짜인 각본이 없다는 것이 이번 한미 정상 간 단독회담의 가장 큰 장점일 수도 있습니다.

양 정상이 허심탄회한 의견 교환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으로 가는 다리를 놓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YTN 신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