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와 정상회담 앞둔 北...주한미군에 전향적?
Posted : 2018-04-21 05: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비핵화 용의가 있다는 북한이 그 조건으로 과연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할지 여부도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이 같은 조건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에 대한 북한의 입장은 그동안 어땠을까요?

김주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주한미군 철수라든지 미국이 받아들일 수 없는 그런 조건을 제시하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언론사 사장단과의 오찬에서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며 밝힌 내용입니다.

북한이 한반도에서 주한미군 주둔을 용인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2000년 6월 1차 남북 정상회담 이후 당시 김대중 대통령은 귀국 보고에서 "주한미군에 대한 북한의 평가가 달라졌다.

미군은 동아시아의 균형자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발언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그런데 이 발언은 이듬해인 2001년 8월 김정일 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는 180도 달라졌습니다.

당시 북한과 러시아는 공동 성명에서 "남한 내 미군 철수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보장에서 미룰 수 없는 초미의 문제라는 입장을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두고 당시 여야가 공방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주한미군의 존재를 인정하는 북측의 발언이 언론에 처음 보도된 것은 지난 1992년 6월 이었습니다.

당시 대일 수교 교섭 북한 대표인 리삼로 군축평화연구소 고문은 일본 마이니치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연방제 통일 후에도 필요하다면 주한미군의 계속 주둔을 인정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1992년 1월 당시 북한 노동당 김용순 국제담당 비서도 아놀드 캔터 미 국무부 차관과의 뉴욕회담에서 "주한미군 주둔을 인정하며 연방제 통일 후에도 동아시아 안정을 위해 필요할 경우 단계적 철수도 가능하다"고 발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주한미군 주둔을 용인하는 듯한 북한의 발언 배경에는 언제나 미국과의 관계 개선이라는 전제가 깔려 있다는 점입니다.

그런 만큼 6월 초로 예상되는 북미 정상회담에서 주한미군 문제가 비핵화의 전제 조건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입니다.

다만, 미국 정부는 북한이 관영 매체 등을 통해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해 왔다는 점에서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