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정교과서 폐지...'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지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5-13 01:43
앵커

친일 행위와 군사독재를 미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던 국정 역사교과서가 결국 사라지게 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건데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마다 제창이 제외되면서 논란이 됐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라는 업무지시도 내렸습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두 번째 업무 지시로, 박근혜 정부가 만든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지하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 역사교과서는 구시대적이고 획일적인 역사 교육으로 국민을 분열시킨다고 비판했습니다.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지하는 것은 역사 교육이 더는 정치 논리에 이용돼서는 안 된다는 뜻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윤영찬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대통령께서는 상식과 정의를 바로 세우는 차원에서 역사 교육 정상화를 위한 국정 역사교과서 폐지를 지시하셨습니다.]

뜨거운 감자였던 '임을 위한 행진곡' 문제에도 쐐기를 박았습니다.

오는 18일 37주년을 맞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도록 준비하라고 국가보훈처에 지시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 기념곡 지정을 거부해온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사표도 가장 먼저 수리했습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북한 동조의 상징이 돼서는 안 된다며 불편한 심기를 보였지만, 바른정당은 국민 통합 차원에서 동의한다고 밝혔고, 정의당은 매우 정의로운 조치라며 환영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이틀 전 광주에서 대통령 자격으로 5·18 기념식에 참석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올해 5·18 기념식은 대통령이 취임 이후 참석하는 첫 정부 행사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임성호[seongh1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