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촛불은 국민 민심 아냐" 서석구 변호사 발언 파장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촛불은 국민 민심 아냐" 서석구 변호사 발언 파장

2017년 01월 06일 17시 4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촛불 민심은 국민의 민심이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이었던 어제, 법정에서 나온 발언을 두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대통령 측의 법률 대리인, 서석구 변호사가 한 말이었는데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발언을 강조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서석구 / 대통령 측 법률 대리인(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이거 촛불은 이거는 대한민국에 대한 사실상 선전포고다. (광화문 집회를) 어떻게 백 만이라고 뻥튀기를 합니까? 11만 명을. 그렇게 언론이 선동하고….]

서석구 변호사는 또, 촛불집회를 평가 절하하면서, 민심은 광화문이 아니라 보신각에서 열렸던 보수집회 현장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석구 / 대통령 측 법률 대리인(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촛불은 민심이고, 태극기 집회(보수집회)는 반란입니까? 보신각 집회에서 백만 이상의 엄청난 인파가 국민들에게 널리 그렇게 한 건 모릅니까? 이것이 태극기의 민심입니다.]

소크라테스와 예수까지 언급했는데요.

군중 재판으로 소크라테스는 사형 선고를 받았고, 예수는 십자가를 지게 됐다는 겁니다.

민주주의의 다수결이 때로는 위험할 수 있다, 신이 헌재도 보호해 복음을 주길 바란다고도 했습니다.

박한철 헌재소장은 그만하고 서면으로 제출하라며 제지했고, 법정에서는 한바탕 웃음이 쏟아졌다고 합니다.

하지만 서 변호사는 법정을 나와서도 예수의 뜻을 언급했습니다.

[서석구 / 대통령 측 법률 대리인(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민중총궐기가 주도하는 퇴진 집회에 대한민국 운명을 맡기면 이건 예수님이 바라는 바가 전혀 아니라는 걸 아셔야 될 겁니다.]

깊은 신앙심이 엿보이는 이 사진, 지난 1차 변론기일에서 찍혔는데요.

확신을 갖고 말한 발언들에 대해, 네티즌들의 반응은 사뭇 달랐습니다.

변호를 포기한 것 같다, 개그에 가깝다는 비아냥하는 글이 이어졌고, 촛불집회 참가자로서 모욕감을 느꼈다고 한 네티즌도 있었습니다.

반면에, 신이 헌재를 보호해주길 바란다는 마지막 발언을 감동적으로 본 누리꾼과, 객관적인 사실에 근거한 변호였다는 옹호의 글도 보였습니다.

서석구 변호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화를 다룬 영화, '변호인'의 배경이 됐던 일명 '부림 사건' 재판을 맡은 담당 판사였습니다.

부림사건은 1981년, 사회과학 독서모임을 하던 학생, 교사, 회사원 등 22명이 국보법 위반 혐의로 수십일 간 불법 감금되고 고문당한 사건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이 사건의 변호인으로 활동했고요, 당시 판사였던 서석구 변호사는 일부 피고인에게 무죄를 선고하기도 했습니다.

부림 사건 당시의 재판 이력과 맞물려 촛불 민심은 국민의 뜻이 아니라는 서석구 변호사의 발언은 큰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