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교문위, 증인채택 놓고 파행...곳곳 격돌
Posted : 2016-10-07 21: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된 주무 상임위인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가 증인 채택 문제로 연이틀 파행했습니다.

결국 교문위는 기관 증인을 제외한 일반 증인을 단 한 명도 채택하지 못했습니다.

다른 상임위에서도 여야가 곳곳에서 충돌하면서 대치국면이 격화되는 양상입니다.

구수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는 이틀 연속 증인채택 문제가 발목을 잡았습니다.

더민주와 국민의당 등 야권은 정권 핵심 실세로 알려진 최순실 씨의 딸이 특혜입학 의혹을 받는 이화여대 최경희 총장을 증인으로 부를 것을 요구했지만,

[도종환 / 더민주 의원 (교문위) : 승마 체육특기생 입학과 관련한 의혹, 출석하지 않았는데 제적되지 않은 점, 학칙변경과 소급 적용이….]

여당 측은 야당 의원들이 지난달 이미 이화여대를 방문해 조사했다며 반대했습니다.

[염동열 / 새누리당 의원 (교문위) : 국감에서 다시 부른다고 하는 것은 사학에 대한 과도한 저희가 정치적 간섭이고 정치권세가 될 수 있다고 하는….]

질의는 시작도 하지 못한 채 국정감사는 정회를 거듭했고, 결국 최경희 총장 증인 채택은 불발됐습니다.

미래창조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의 보도 통제 의혹과 관련한 증인 채택 문제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야당이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이었던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등을 증인으로 채택하자고 주장하자, 여당은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고 응수했습니다.

이밖에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과 관련해 당국의 허술한 공익법인 관리 감독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고, 안전행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최근 잇따른 지진과 태풍과 관련한 정부의 부실 대응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YTN 구수본[soobo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