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인권 실태 공식 기록...북한인권기록센터 출범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北 인권 실태 공식 기록...북한인권기록센터 출범

2016년 09월 28일 01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북한 인권 침해 실태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공식 기록을 남길 북한인권기록센터가 오늘 업무를 시작합니다.

향후 북한 지도부에게 인권 침해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겠다는 게 정부 생각입니다.

김평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통일부 산하 북한인권기록센터가 서울 종로구에 사무실을 열고 본격적으로 북한 인권 상황 조사와 기록 업무에 들어갑니다.

북한 주민 인권 침해 문제는 그동안 민간 단체들이 주로 다뤄 왔는데, 앞으로는 정부 공식 기구까지 합세하게 된 겁니다.

[정준희 / 통일부 대변인 (그제) : 민간의 노하우라든지 경험, 그리고 이미 축적된 자료 이런 것들은 다 같이 활용해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센터는 북한 주민 인권 실태뿐 아니라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 이산가족 인권 관련 문제 등도 다루게 됩니다.

인권 침해 사례를 구체적으로 조사하고 이 기록을 책으로 내 널리 알리는 일도 주요 업무입니다.

특히, 인권기록센터에서 확보한 구체적인 기록은 법무부에 새로 만든 인권기록보존소로 넘어가게 됩니다.

향후 혹시라도 책임자를 처벌할 수 있는 공식 자료가 마련되는 겁니다.

결국, 김정은과 지도부를 국제형사재판소 등에 넘길 수 있는 근거를 통일부가 만들게 되는 거라 북한은 진작부터 '반통일부'라느니 하면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