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朴대통령, 위안부 부정하는 日 정치권에 '일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4-03-01 13:26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95주년 3·1절을 맞아 과거 역사를 부정할수록 초라해질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우경화 행보를 강도높게 비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하자고 북한에 공식 제안했습니다.

김종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3·1 독립선언서에 담긴 정신에 따라 박 대통령은 대내외의 모든 비정상을 정상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적 사실을 부인하려는 일본 정치권의 움직임에 일침을 가했습니다.

과거의 역사를 부정할수록 초라해지고 궁지에 몰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인터뷰:박근혜, 대통령]
"이제 쉰다섯 분밖에 남지 않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상처는 당연히 치유받아야 합니다."

정치적 이해만을 위해 역사적 진실을 인정하지 않는다면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역사를 직시하고 올바른 역사를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박근혜, 대통령]
"과거의 잘못을 돌아보지 못하면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없고 과오를 인정하지 못하는 지도자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없다는 것은 당연한 이치일 것입니다."

전후 독일 등의 선례에 따라 일본 정부도 진실과 화해의 새 역사를 써나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참배와 평화헌법 개정 움직임, 고노 담화 검증 시도 등 일본 정부의 노골적인 우경화 행보를 겨냥한 강한 경고로 풀이됩니다.

다만 일본 정치권과 국민은 구분했습니다.

[인터뷰:박근혜 대통령]
"그동안 쌓아온 한국과 일본, 양국 국민들의 우정과 신뢰를 정치가 막아서는 안 될 것입니다."

북한을 향해서는 하루라도 빨리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하자고 공식 제안했습니다.

[인터뷰:박근혜, 대통령]
"이제 고령의 이산가족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흩어진 가족을 만나는 것이 더 이상 특별한 행사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앞으로 남북이 작은 약속부터 지키며 신뢰를 쌓아서 통일의 계단을 하나씩 밟아 올라가자고 말했습니다.

통일 한반도는 3·1운동 정신의 완성이라며 박 대통령은 북한에 핵을 내려놓고 평화의 길을 선택하라고 촉구했습니다.

YTN 김종균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