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강력한 122mm 방사포 사용..."특수폭탄 발사"
Posted : 2010-11-25 17:3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포는 화력이 일반 해안포보다 무려 8배 이상 강력한 122mm 방사포로 확인됐습니다.

또, 열압력탄 같은 특수폭탄을 사용했을 것으로 분석돼, 북한이 심각한 피해를 가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었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정석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평도 민가와 해병부대 주변에는 폭발한 포탄의 잔해들이 곳곳에 널려 있습니다.

폭발의 위력이 대단한 만큼 철근으로 고정된 콘크리트 벽을 뚫었습니다.

이 포탄은 일반 곡사포가 아니라 다연장 로켓포의 일종인 추진체가 달린 방사포였습니다.

122mm 방사포는 해안포인 122mm 곡사포 보다 8배 이상 강력한 화력으로 가공할 살상력을 가진 북한의 주력포입니다.

[녹취:박상은, 국회의원·인천 중구동구옹진군]
"북한에서 연평도로 쏜 방사포입니다. 길이가 약 3m 정도 되고, 사정거리가 약 20km에 달하는 로켓포탄입니다."

현재 북한 해안포 부대에는 122mm 방사포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이 포탄은 서해안 4군단 산하의 후방 방사포 부대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방사포는 곡사포보다 훨씬 정밀한 포격이 가능한 인명 살상용 무기입니다.

또, 연평도에 떨어진 포탄 잔해를 수거해 분석한 결과 고열과 고압으로 인명을 살상하고 콘크리트를 파괴하는 특수폭탄이 발사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이 최근에 개발한 열압력탄이 이번에 사용됐을 것이란 추정도 나오고 있습니다.

[녹취: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일반 야포는 한번 쏘면 한번 폭발로 끝나지만 열압력탄은 처음에는 적게 폭발하고 분사되는 화약에 의해서 두번째 크게 불이 됩니다."

군 당국은 현재 연평도에서 불발탄 20여 발을 수거해 정밀 분석하고 있습니다.

북한군이 파괴력이 큰 방사포와 특수폭탄을 사용해 공격한 것은 대규모 인명 살상과 화재를 발생시켜 혼란을 극대화하려는 의도가 있다는 분석입니다.

YTN 정석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