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민들 내년 하반기쯤 경제 회복 느낄 것"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서민들 내년 하반기쯤 경제 회복 느낄 것"

2009년 12월 15일 01시 2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서민들 내년 하반기쯤 경제 회복 느낄 것"
[앵커멘트]

이명박 대통령은 내년 하반기쯤 서민들도 경기 회복 기운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일자리 창출과 약자 배려, 사회안전망 구축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물론 민간의 참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올 첫 정부 부처 업무보고는 과거와 달리 서민과 고용을 주제로 보건복지부와 노동부, 여성부, 보훈처가 대상이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금은 기업만 경기회복을 체감하고 있지만 내년 하반기에는 서민들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이명박, 대통령]
"아직도 서민들에게는 언제쯤 나아질지 우리도 답변하기 힘들고 본인도 힘들어 할 것이다. 아마 내년 하반기쯤 되면 서민들도 체감하지 않겠나 본다."

특히 올 연초에 재정지출을 하기 시작해 서민들에게 다소 도움을 줬지만 긴장이 풀리거나 서민에게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일자리 창출과 약자 배려, 사회안전망 구축은 1개 부처가 아닌 모든 부처가 힘을 합쳐야 하고 민간의 참여 역시 중요하다며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녹취:이명박, 대통령]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문제도 정부만 가지고 촘촘히 할 수가 없다. 결국은 민간의 자원 봉사의 의거해서 민간의 참여로서 이 것을 메울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이 대통령은 자영업자들을 위해 대기업이 2조 2,000억 원을 미소금융에 출연할 것이라며 내년 1, 2월 들어서는 본격적으로 전국에 확대될 것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우리의 국격이 높아진 만큼 약자 배려와 아동 보호 등에서 격을 높여야 한다며 외국에 대한 원조와 내부에 대한 배려가 균형을 이뤄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청와대는 연말까지 이 대통령의 친서민 행보 행보는 계속될 것이라며 첫 업무보고에서 서민을 주제로 삼은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설명했습니다.

YTN 김태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