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바비' 26~27일 한반도 강타...초속 60m 폭풍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태풍 '바비' 26~27일 한반도 강타...초속 60m 폭풍 '비상'

2020년 08월 23일 18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태풍 '바비' 고수온 해역 지나며 더 강해질 듯
26일∼27일, 태풍 '바비' 최대 고비 될 듯
해상 최고 8m 너울성 파도…침수·해일 피해 유의
[앵커]
제8호 태풍 '바비'의 진로가 서해안을 타고 북상하는 것으로 바뀌었습니다

이에 따라 26-27일, 전국이 태풍 직접 영향권에 들어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서해안에는 초속 60m의 폭풍이 불고, 제주 산간에는 5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이란 예보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타이완 북동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 8호 태풍 '바비'의 모습입니다.

태풍의 눈이 또렷이 보일 정도로 빠르게 발달했습니다.

태풍은 앞으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할 전망인데, 30도 안팎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며 중형급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더 발달할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태풍 '바비'가 26일 오후 제주도를 지나 26일 밤~27일 새벽 사이에는 목포 부근 서쪽 해상으로 북상한 뒤, 27일 오후쯤에는 북한 황해도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따라서 전국이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겠고, 특히 서울 등 수도권은 27일 오전쯤 태풍이 최근접 해 지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는 26일부터 27일 사이가 될 전망입니다

전국에 강한 비바람이 예상되는 가운데 제주도와 호남 서해안에는 최고 초속 60m의 폭풍이 불겠고, 수도권을 비롯한 서쪽 내륙과 남해안에도 초속 35m 안팎의 매우 강한 바람이 예상됩니다.

또 지리산 부근과 제주도에 100~300mm 제주도 산간에 최고 5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해상에도 최고 8m의 너울성 파도가 예상돼 침수와 해일 피해가 우려됩니다.

특히 이번 태풍 '바비'는 서해로 북상하는 태풍의 특성상 호우보다는 바람이 더 셀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입니다

[김종석 / 기상청장 : 태풍 바비'는 강수보다는 바람이 더 피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바람에 의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시 한번 당부드립니다.]

과거 서해로 북상해 비바람 피해를 준 태풍은 2012년 8월 하순에 찾아온 15호 태풍 '볼라벤'과 지난해 9월 초 북상했던 13호 태풍 '링링'입니다.

두 태풍은 모두 전형적인 바람 태풍으로 꼽히는데 당시 태풍 '볼라벤'은 광주에서 초속 59.5m의 폭풍 기록을 남겼고, 지난해 태풍 '링링'은 흑산도에 초속 54.4m의 돌풍을 몰고 왔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