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일본 식민지 지배 참상 영화로...동포 박수남 감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9-25 02:22
앵커

일본 식민지 지배의 참상을 수십 년 동안 영상으로 기록한 80대 동포가 있습니다.

최근 지난 20여 년 동안 명예회복을 위해 싸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었습니다.

박진환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장구를 들고 평화시위에 나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 할머니.

지난 1994년, 반세기의 침묵을 깨고 일본에 직접 사죄를 요구하던 할머니들의 모습이 스크린 위로 흐릅니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20여 년 투쟁을 담은 영화, '침묵'입니다.

영화 '침묵'이 요코하마에서 처음으로 일본 관객들과 만났습니다.

[다카하시 스즈코 / 관객 : 일본군 위안부가 엄청난 고통을 겪으면서도 지금까지 살아오셨다는 것을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분들이구나….]

영화를 만든 건 다큐멘터리 영화 감독인 박수남 씨입니다.

재일동포 2세인 박 씨는 벌써 30년째 일본 식민지 지배의 참상을 영화로 알려왔습니다.

히로시마 원폭 피해를 담은 '또 하나의 히로시마'를 시작으로 '아리랑의 노래' 등 위안부 피해자에 주목한 영화까지 잇달아 발표했습니다.

[박수남 / 재일동포 영화감독 : 피해자들이 저랑 나이 차이가 2~3살밖에 안 납니다. 그래서 '위안부는 바로 나다, 나는 위안부 할머니다'라고 항상 생각했습니다.]

'침묵'은 'DMZ 국제 다큐 영화제'를 통해 우리 관객과도 만났습니다.

[박수남 / 재일동포 영화감독 : 한국 젊은이들이 이 영화를 봤으면 좋겠어요. (일본군 위안부는) 역사에 희생당한 존재였지만 할머니들은 역사를 바꾸려고 하는 주인공들이 되었어요. 이 영화가 바로 그것입니다.]

요코하마에서 YTN 월드 박진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