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계다큐] 청춘의 디딤돌, 애프터 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8-08 04:30
앵커

요즘 우리 젊은이들에게 해외 체험은 거의 필수 과정이 돼가고 있지만 문제는 비용이 많이 든다는 거죠.

그런데 국내 한 대학교에서 가정 형편이 넉넉지 않은 학생들을 위해 전액 기부금으로 운영되는 해외연수 프로그램을 만들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미국 미시간 대학교에서 김창종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학생들이 다급하게 무언가 찾고 있습니다.

외국인에게 말을 건네 보지만, 쉽지 않아 보이는군요.

그러고 보니 이곳은 우리나라가 아닌 외국의 한 대학 캠퍼스인데요.

과연 이 학생들은 이곳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 걸까요.

미국의 명문 미시간대학교.

한국 학생들의 영어 수업이 한창입니다.

영어로만 진행되는 수업이 다소 어려울 것도 같은데요.

학생들 모두가 한 마디라도 놓칠세라 귀를 기울입니다.

이곳에 모인 학생들은 우리나라의 한 대학교에서 마련한 '애프터 유'라는 프로그램 참가자들인데요.

'애프터 유'는 해외 체험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전액 장학금으로 지원되는 해외 연수 프로그램입니다.

[고지영, 아주대학교 입학사정센터]
"꿈과 열정 계획서 하나만 받았거든요."
"자기의 어떤 꿈, 하고자 하는 마음, 앞으로의 계획만 있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했고..."

스펙과 어학 점수도 상관없이 오로지 청춘의 꿈과 의지만으로 선발한 프로그램 일명 '개천에서 용 만들기' 프로젝트인데요.

[김경환,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4학년]
"갑자기 부모님 돈이 필요하다 하셔서 그 돈 드리게 돼서 못 가게됐다 생각했는데 애프터 유 프로그램이 나와서 어떻게든 가야겠다."

그래서일까요.

학생들 저 마다 모두 열심입니다.

이제 참가자들은 미션에 따라 학교 곳곳의 건물을 도우미 없이 찾아야 하는데요.

처음에는 낯설고 두려운 마음에 말 붙이기도 힘들었던 외국인들에게 이제는 스스럼없이 길을 묻습니다.

참가자들은 이처럼 강의실 안 수업 외에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하는데요.

애프터 유 프로그램은 "나 보다 먼저 어려운 친구를 연수 보내자"는 의미를 담았는데요.

어려운 환경으로 고달픈 청춘들을 응원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의 공감과 기부로 이루어졌습니다.

이를 통해 참가자들은 한 단계 더 큰 꿈을 꾸게 되었다는군요.

[고지영, 아주대학교 입학사정센터]
"좋은 기회를 얻었으니 우리 잘해보고 앞으로 우리도 이러한 기회를 줄 수 있는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자 그리고 그런 사람이 되자고..."

[외국인 인터뷰]
"한국 학생들은 여기서 신체적, 지적, 문화적 활동 통해 다양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는 기회를 얻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갈수록 깊어지는 양극화와 취업난 속에서 희망마저 상실한 청춘들 그 청춘들의 꿈을 응원하기 위한 애프터 유.

[장종환, 아주대학교 경영학과 3학년]
"너무 값진 경험인 거 같아요. 앞으로도 제 미래에 있어서 많은 디딤돌이 될 거 같아요."

[김경환,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4학년]
“예전엔 되게 힘들다는 생각만 했는데 지금은 오히려 가서 더 열심히 해야겠구나..."

이 청춘들이 이곳 미시간 대학교에서 품은 열정과 행복으로 앞으로 멋진 대한민국을 만들어주길 기대해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