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93회 본방] 위험한 동거 - '가정 아동학대 그 후'
    [93회 본방] 위험한 동거 - '가정 아동학대 그 후'

    동영상시청 도움말

    보름동안 굶어 위액조차 남아있지 않던 영훈이,
    그리고 앞마당에 암매장 상태로 발견된 누나.
    1998년, 우리에게 아동학대 위험성을 일깨워 준 영훈이 남매 사건.

    그로부터 19년이 지난 지금,
    우리의 아이들은 안전할까?

    지난 2015년, 인천에서 가정 내 아동학대를 당하던
    11세 소녀가 맨발로 탈출하며,
    이를 계기로 미취학-장기 결석생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졌고..
    부모의 학대로 숨진 5명의 아이들이 밝혀졌다.

    여전히 많은 아이들이 가정 내 아동학대 위험에 노출 돼 있지만,
    부모가 훈육으로 포장하고, 사회가 가정의 일로 넘기는 사이

    ‘학대 후 가정 복귀 76%, 재학대율 10%’

    심지어 학대를 가한 부모 곁으로 돌아가
    재학대를 당하는 아이들까지 생겨나는 현실.

    전문가들은 가정 내 아동학대 사건을 ‘단편적 사건’이 아닌
    ‘사회 문제’로 인식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YTN 국민신문고에선 2017년 가정 내 아동학대 현주소를 살펴보고,
    근절을 위한 해결책을 모색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