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Posted : 2017-03-28 10:37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 진 모르겠지만, 적어도 내게 노량진은 팍팍하고 서러운 동네다.

한강변 새남터... 지금 아파트로 빽빽한 강 건너 이촌2동 지역은 조선시대에 사형장이었다고 한다.

노들나루터에서 강 건너 사형장을 바라봐야 했던 사람들의 심정은 어땠을지.

1930년대에 등장한 신민요 '노들강변'도 그렇다.

노량진 일대를 배경으로 한 이 노래, 가락은 경쾌한 느낌인데, 인생의 무상을 노래하는 가사는 애달프다.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팍팍하고 서러운 정서는 지금도 여전하다.

정말 많은 20~30대 청춘들이 노량진에서 저마다의 승부를 준비하고 있다.

이 승부에서 패배하면 더 이상 돌아갈 곳도 없다.

나이는 먹었는데 경력은 없다시피한 사람을 받아줄 일자리는 매우 드물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전투에 승리해 웃으면서 노량진을 떠나는 사람이 많으냐면 그렇지도 않다.

그걸 잘 알면서도, 이 절박한 전투에 배수진을 친 채 참전할 수밖에 없는 젊은 전사들의 심정은 또 어떨지.

그러고 보니, 어릴 적엔 수능만 끝나면 해방인 줄 알았는데, 성인이 돼 보니 언감생심이다.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팍팍하고 서러운 동네 노량진에는 외로운 젊은 전사들을 품어줄 곳도 참 드물다.

술값과 밥값이 저렴하고, 오락실이며 PC방이 많지만 그 뿐이다.

그나마 사육신묘가 외로운 영혼의 지친 심신을 달래줄 유일한 녹지 역할을 한다.

500년도 더 전에 서럽게 가신 조상이, 후손의 위로가 되다니. 아이러니한 일이다.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충신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사당으로 들어가는 문.

이름이 불이문(不二門)이란다.

내가 모실 주군은 단 한 분 뿐이다. 뭐 이런 뜻으로 지은 건가 생각해본다.

조상들은 그랬는데, 후손들은 이럴 테지.

"모실 주군을 한 번 만나라도 봤으면 좋겠습니다"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만약에 노량진에서의 전투 준비에 지친 후손들이 불쑥 조상님들 쉬시는 곳에 찾아와 "저 너무 힘들어요. 위로해 주세요"라고 칭얼거리거나 "그래도 조상님은 녹봉이나 만져보시고 가셨잖아요. 저흰 그 녹봉 한 번 받아보는 게 소원입니다"라고 투정부리면 조상님들은 "이놈!" 하시면서 불호령을 내리실까.

아니면 껄껄 웃으시며 토닥여주실까.

불손한 생각인 걸 알면서도 괜히 한 번 상상해본다.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우수조망명소', '사색의 공간' 등으로 소개된 포인트에 가 보니 제법 풍경이 괜찮다.

그러나 흘러가는 한강물, 달려가는 기차를 보니 스멀스멀 몰려오는 외로움은 어쩔 수 없다.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여러 생각에 젖어있을 때 쯤, 갑자기 눈 앞에서 까치 한마리가 날아오른다.

까치는 반가운 소식을 전해주는 길조라고 하던가.

노량진의 외로운 전사들에게도, 그리고 나에게도... 너무 길지 않은 미래에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으면 좋으련만.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TRAVEL TIP : 사육신공원 내에는 사육신묘 뿐 아니라 사육신의 업적을 설명해놓은 전시관도 있다. 자녀들과 손잡고 역사교육 겸, 산책 겸 해서 한 번 쯤 찾아볼만하다. 전시관 1층 일부를 노량진 수험생들을 위한 공부 공간으로 제공하고 있으니, 소음 유발은 자제하자.

사육신공원, 팍팍한 노량진의 작은 쉼표 하나

사육신공원 맞은 편 인도에는 이른바 '컵밥'을 비롯한 음식물을 만들어 파는 노점상들이 많다. 호기심에 한 번 쯤 이용하는 건 말리지 않겠지만, 자주 먹을 만한 먹거리는 아니다. 자주 먹으면 몸 상태가 안좋아지는 게 확실히 느껴진다.

트레블라이프=이재상 everywhere@travellife.co.kr

스토리텔링 중심의 여행 전문 미디어
트레블라이프 www.travellife.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