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다초점 인공수정체, 노안과 백내장 함께 치료”
    “다초점 인공수정체, 노안과 백내장 함께 치료”
    YTN PLUS와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가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지난 달 30일 ‘노안과 백내장, 다초점 인공수정체로 함께 치료하기’ 편을 방송했다.

    50살인 김 씨는 오래 전부터 시야가 뿌옇게 흐려져 시력이 급격하게 떨어진 것을 느끼고 병원을 찾았다. 노안인 줄 알고 치료를 미뤘던 김 씨는 ‘백내장’ 진단을 받았다.

    이인식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원장은 “백내장은 맑고 투명한 수정체가 나이가 들면서 흐려지는 질병“이라며 ”40대부터 60대 사이에 백내장을 앓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백내장의 주된 원인은 노화지만, 자외선이나 환경 호르몬 때문에 생기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노안과 백내장은 시야가 흐려지는 증상과 질환이 나타나는 시기 등이 비슷해 헷갈리기 쉽다.

    이 원장은 “노안은 짧은 거리를 보는 데 불편함을 느끼고, 백내장은 근거리와 원거리 모두 보이지 않는다는 점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치료는 뿌옇게 된 백내장을 없앤 후 인공수정체를 집어넣는 수술을 통해 할 수 있다"며 “이때 원거리와 근거리 모두에 초점이 맞도록 특수 처리된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넣으면 노안까지 교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YTN PLUS] 공영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