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완치 어려운 ‘만성 폐쇄성 폐질환’, 흡연은 금물!
완치 어려운 ‘만성 폐쇄성 폐질환’, 흡연은 금물!
Posted : 2016-12-24 13:00
YTN PLUS와 KMI 한국의학연구소가 공동 기획한 생활 건강 프로그램 ‘헬스플러스라이프’는 오늘(24일) ‘흡연은 백해무익, 금연과 건강검진으로 폐 건강 지키기’ 편을 방송했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이란 흡연이나 대기 오염 때문에 만성기관지염이나 폐기종 등 폐에 염증 반응이 일어나면서 서서히 기도가 막히고 숨쉬기가 어려워지는 질환을 말한다.

김경연 KMI 본원센터 직업환경의학센터장은 “폐 건강을 해치는 요인에는 매연, 먼지, 가스, 연기 등 여러 가지가 있는데, 만성 폐쇄성 폐질환의 90%는 흡연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김 센터장은 “만성 폐쇄성 폐질환은 한 번 생기면 완치가 어려워 증상을 완화시키고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막는 것이 치료 목적"이라고 말했다.

김 센터장은 또 “폐 질환은 증상이 없어 건강검진 중에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흡연자는 정기적인 검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폐 건강을 위해서는 금연을 해야 하며, 미세먼지나 황사가 심한 날엔 바깥 활동을 삼가는 게 좋다.

김 센터장은 “최근 독감이 유행하고 있는데, 만성 폐쇄성 폐 질환 환자들은 독감에 걸리면 폐렴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독감 예방주사를 맞고 손을 자주 씻어야 한다”고 말했다.

[YTN PLUS] 강승민 기자, 사진 정원호 기자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