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폭염 언제 끝날까?' 다음 주 중반, 큰 변수 등장한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6 13:13
앵커

오늘은 삼복더위의 마지막인 말복입니다.

보통 이맘때면 심했던 더위도 기세가 꺾인다고 하는데, 올해는 폭염이 여전합니다.

더위 기록을 새로 쓰고 있는 이번 폭염, 언제까지 계속될까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오늘이 말복인데, '삼복더위'가 계속된다고요?

기자

남부와 영동은 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주춤합니다.

반면 서울을 비롯한 중서부는 말복 더위가 계속됩니다.

서울을 기준으로 삼복 기온을 살펴봤는데요, 초복이 더위가 가장 덜했습니다.

중복부터 열대야와 33도 이상의 폭염 일이 나타났는데요.

특히 서울은 오늘까지 26일 연속 열대야가 이어지면서 관측 사상 최장 기록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도 덥긴 하지만, 어제보다는 기온이 조금 낮아진 것 같네요?

기자

일요일인 어제, 중서부 지방은 지난 8월 1일에 이어 두 번째로 더웠습니다.

대전 낮 기온이 39.4도로 이 지역 관측 사상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서울도 38도를 기록했는데요, 태풍이 몰고 온 공기가 태백산맥을 넘으며 고온 건조해지는 푄현상이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어제보다는 기온이 3~4도 정도 낮아집니다.

이후에도 서울을 기준으로 낮 기온이 34도 정도에 머물 것으로 보여 올해 폭염의 고비는 넘긴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고비는 넘겼다니 다행입니다.

그럼 열대야와 폭염이 언제 끝나는 건가요?

기자

우선 영동지방은 오늘부터 폭염과 열대아가 끝납니다.

동풍이 불어 들면서 아침 기온은 25도 미만, 낮 기온도 33도 아래 머물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서쪽 지역인데요, 기상청은 다음 주까지 서울 아침 기온이 25도 이상, 낮 기온은 33도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다음 주 중반에는 큰 변수가 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북쪽에서 한기가 내려오거나 태풍이 북상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인데요.

북태평양 고기압이 수축하는 과정에서 이런 변수가 작용한다면, 다음 주 후반부터는 길었던 폭염이 끝날 가능성이 큽니다.

앵커

말복을 고비로 폭염이 누그러들고, 다음 주 후반에는 끝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과학재난팀 정혜윤 기자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