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미국 피겨 선수, '태극기 휘날리며' 곡으로 연기한 이유
미국 피겨 선수, '태극기 휘날리며' 곡으로 연기한 이유
Posted : 2018-02-12 15:15
미국 피겨스케이팅 선수 브레이디 테넬이 한국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 OST로 감동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8일 브레이디 테넬 선수는 팀 이벤트 여자 싱글에서 '태극기 휘날리며' OST인 '태극기'라는 곡의 선율에 맞춰 연기했다.

한국 선수도 아닌 미국 피겨 선수가 어떻게 이 곡을 선택하게 됐을까.

브레이디 테넬 선수는 미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선수로 한국인 친구의 프로그램 곡이 '태극기'였는데, 그가 다른 대회에 출전 직전에 부상을 당해서 이 곡을 못쓰게 됐다. 그래서 그 친구가 이 곡을 추천했고, 들어보니 너무나 아름답고 다양한 감정이 담겨있다고 생각해서 선택하게 된 것.

또 브레이디 테넬 선수는 태극기라는 곡에 대해 언론 매체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음악을 듣는 순간 감동이 밀려왔다"며 "어떤 내용인지는 잘 모르지만, 평창올림픽에 어울리는 음악이라고 생각해 선택했다. 올림픽에 집중해야 해서 아직 영화를 보진 못했지만, 미국으로 돌아간 뒤 영화를 볼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날 '태극기' 곡에 맞춰 연기를 선보인 브레이디 테넬 선수는 시즌 베스트(67.01)을 넘어서며 68.94점으로 쇼트프로그램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을 세웠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