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스포츠
    심의식, 지도자 힘찬 새출발!

    VOD

    [앵커멘트]

    지난 90년대부터 우리나라 아이스하키의 간판 스타로 활약해온 심의식 선수가 최근 현역 생활을 마감하고 제 2의 인생을 시작했습니다.

    이경재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23일, 안양 빙상경기장.

    10년 넘게 정상의 자리를 지켜온 심의식 선수의 은퇴식이 마련됐습니다.

    팀은 아이스하키 최초의 영구 결번으로 떠나는 스타에 대한 아쉬움을 달랬습니다.

    [인터뷰:심의식, 전 안양한라]
    "나이를 먹으니까 하루하루 체력이 달라지더라구요. 작년에 끝까지 경기를 뛰지 못한 게 제일 아쉽습니다."

    중학교 3학년 때 처음 잡은 스틱.

    심의식의 아이스하키 인생은 탄탄대로였습니다.

    대학교 1학년 때 국가대표 발탁, 코리안리그 5번 MVP 수상, 통산 최다골과 최다 공격 포인트.

    그러나, 늘 따라다녔던 최고라는 수식어 앞에 이제는 자신을 낮춥니다.

    [인터뷰: 심의식, 전 안양 한라]
    "운이 좋았던 것 같에요. 상무에서 제대할 때 만도 위니아가 창단돼서 곧바로 실업팀에서 뛸 수 있었구요."

    심의식은 이제 꿈나무들을 지도하는 제 2의 인생을 시작했습니다.

    175cm, 75kg, 평범한 체구지만, 절대 평범하지 않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아는 까닭에 새로운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심의식의 발걸음은 가볍습니다.

    [인터뷰:심의식, 전 안양 한라]
    "꿈나무 육성이 첫 번째 목표구요. 기회가 주어진다면 12년 동안 몸담았던 한라에서 감독을 하고 싶어요."

    YTN 이경재[lkjae@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아버지의 위로 덕분에 돈벼락 맞았어요!"

    "아버지의 위로 덕분에 돈벼락 맞았어요!"
    미국 펜실베니아 주에 사는 조셉 아모르스 씨는 탈장 수술을 받은 환자에서 돈벼락을 맞은 복권 당첨자로 변신했습니다. 아버지가 건넨 위로카드에 들어있던 복권을 동전으로 긁었는데 당첨금이 무려 77억 원이었습니다. 아모르스 씨는 탈장 수술 때문에 몸을 움직일 수 없었지만 심장은 쿵쿵대고 수술 후 고통이 씻은 듯이 날아갔다고 당시를 회고했는데, 그가 당첨될 확률은 370만 8천 분의 1이...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