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공사 나흘이면 뚝딱!...'레고'처럼 조립한 아파트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08 01:36
앵커

공장에서 만든 집을 마치 레고처럼 쌓아 완성한 아파트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등장했습니다.

불과 나흘 만에 공사를 마치고 사회초년생에게 저렴하게 임대했다고 하는데요.

양훼영 기자가 아파트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커다란 방과 주방, 베란다까지.

여느 집과 다를 바 없는 이 아파트는 사실 공장에서 지어졌습니다.

창호와 외벽체, 각종 배선과 주방 등 주택의 70%를 공장에서 제작한 뒤, 현장에서는 조립만 하는 방식입니다.

이렇게 6층짜리 아파트를 만드는 데 걸린 시간은 단 4일.

이 아파트는 공장에서 만든 모듈을 레고를 쌓듯 만들기 때문에 좁은 공간만 있어도 건설할 수 있습니다.

또, 현장에서는 소음과 먼지가 나지 않아 주변 민원도 거의 없었습니다.

그동안 안전성 문제로 3층 이하 건물에만 적용됐던 '모듈러 공법'이 5층 넘는 아파트에 쓰인 것은 이번이 국내 처음입니다.

[임석호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층간소음 그리고 화재에 안전한가 하는 화재 안전성 그리고 지진과 같은 재해에 안전할 수 있는가 해서 내진성능, 이러한 세 가지 성능이 요번에 기술개발을 통해서 실증화되었습니다.]

공공임대주택인 국내 1호 모듈러 아파트에는 6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들어온 사회초년생들이 살고 있습니다.

[김진성 / 서울주택도시공사 책임연구원 : 최근 늘어나는 1, 2인 가구의 추세에 맞춰서 청년 주택 그리고 사회초년생 신혼부부들을 위한 주택 공급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그런 수요층에 가장 적합한 주거 방식이 모듈러 주택을 활용한 주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연구팀은 앞으로 12층 이상 중고층 건물에도 이 건축 방식이 도입될 수 있도록 후속 연구를 진행 중입니다.

국내 두 번째 모듈러 아파트는 올해 말까지 충남 천안시에 공공임대주택으로 지어질 예정입니다.

YTN science 양훼영[hw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