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다이어트 실패는 당신의 '의지' 탓이 아니다?
    다이어트 실패는 당신의 '의지' 탓이 아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살을 빼려는 목적으로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는데요.

    그런데 좀 하다 보면 원래대로 돌아가 많이 먹곤 합니다.

    이게 본인 의지만의 문제일까요?

    이성규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기자

    최근 다이어트를 시작한 직장인 A 씨, 평소보다 덜 먹으려고 노력하지만 마음먹은 대로 잘되지 않아 고민입니다.

    [A 씨 / 직장인(27세) : 먹다 보면 포만감이 제대로 안 채워지는 느낌도 들고요, 어느 순간에 보면 제가 다른 사람들보다 많이 먹고 있더라고요.]

    살을 빼기 위해선 본인의 의지도 중요하지만 '렙틴'이라는 호르몬에 주목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렙틴은 많이 먹으면 뇌에 배부르다는 신호를 주는 호르몬으로, 몸에 지방이 많을수록 분비량도 늘어납니다.

    따라서 살이 쪄 지방이 많은 경우 렙틴 호르몬이 많이 분비돼,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을 느껴야 합니다.

    그런데 뚱뚱한 사람은 렙틴 호르몬이 체내 많이 존재해도, 뇌가 이를 잘 인지하지 못해 허기짐을 느낀다는 게 문제입니다.

    [임수 / 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 렙틴은 뇌의 시상하부에서 작용해 우리의 식욕을 억제하는 작용을 해야 하는데, 뚱뚱한 사람의 경우 염증 인자나 TNF알파, 인터루킨6와 같은 사이토카인(면역단백질)이 렙틴의 좋은 작용을 억제하기 때문입니다.]

    반면 과도한 식이요법으로 단기간에 살을 빼면 렙틴 호르몬의 양이 크게 줄어 금세 배고픔을 느낍니다.

    그래서 더 많이 먹게 되고 다시 살이 찌는 '요요 현상'으로 이어집니다.

    전문가들은 공복감을 덜 느끼기 위해서는 단백질과 식이 섬유의 섭취량을 늘리고 패스트푸드를 줄이라고 권하고 있습니다.

    또 적절한 운동과 함께 장기간에 걸쳐 조금씩 살을 빼는 것이 결과적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하는 비결이라고 조언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sklee95@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