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분노가 인체에 염증 유발"
Posted : 2007-08-03 10:47
분노와 심한 적대감이 심장병 위험을 높이는 것은 심혈관에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 듀크 대학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최근 연구논문에서 고엽제 '에이전트 오렌지'의 영향에 관한 장기적인 조사에 참가하고 있는 남성 313명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우선 지난 1985년 조사 대상자들의 분노와 적대감, 우울증 등의 부정적 감정이 어느 정도인지를 평가했습니다.

그리고 1992년, 1997, 2002년 3차례에 걸쳐 염증을 유발하는 면역단백질의 혈중 수치를 검사한 결과 부정적 감정의 정도가 가장 높은 그룹이 수치가 가장 높았고 이 수치가 높으면 심장병, 부정맥, 당뇨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분노와 같은 심리적 요인이 심장병과 연관이 있다는 것은 오래 전부터 알려진 사실이지만 이런 감정이 심장과 혈관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선 확실히 밝혀진 게 없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