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초강력 태풍에도 일하다가...도로에 쓰러진 日 피자 배달원
초강력 태풍에도 일하다가...도로에 쓰러진 日 피자 배달원
Posted : 2018-09-05 15:50

제21호 태풍 '제비'가 일본 서남부를 강타한 가운데, 한 피자 배달원이 도로에 쓰러지는 모습이 공개돼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4일 일본 오사카에 사는 한 트위터 사용자는 초강력 태풍 속에 오토바이 배달을 하다가 길가에 주저앉는 도미노피자 배달원의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올렸다.

배달원은 강풍과 빗줄기 속에서 오토바이를 세운 채 기다려보지만, 결국 중앙선 근처에 쓰러지고 만다. 태풍의 여파 때문인지 도로 위는 차 없이 한산하다.

영상을 올린 트위터 사용자는 "이런 날씨에도 배달을 시키다니 정말 너무하다"며 도미노 피자 일본 공식 계정을 함께 태그했다.




영상을 본 현지 누리꾼들은 "아무리 매출이 중요하지만 태풍 같은 재해에는 배달을 정지할 수는 없을까", "매장의 안전 관리가 부족해 보인다", "노동자의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라고 업주를 비난했다. 반면 "배달원을 생각하지 않고 배달을 시킨 사람도 무례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 영상은 트위터에서 하루 만에 4만 7천 번 이상 리트윗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한편 오사카, 교토, 고베 등 일본 서남부를 강타한 '제비'로 인해 5일 현재까지 오사카 간사이공항은 폐쇄됐고, 최소 9명이 사망하고 34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twitter @pur305]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