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SPONSORED
    日 외무성, '위안부 강제성' 인정한 글 삭제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외무성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와 반성을 담았던 홈페이지 글을 삭제했습니다.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한 고노 담화를 부정하는 움직임이 노골화하면서, 한-일 관계 개선 전망이 더욱 불투명해졌습니다.

    도쿄에서 최명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며칠 전까지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에 실려있던 '아시아 여성 기금'을 소개하는 글입니다.

    '10대 소녀까지 포함된 많은 여성을 강제로 '일본군 위안부'로 만든 것은 여성의 근원적인 존엄성을 짓밟는 잔혹한 행위였다'는 반성과 사죄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공식 문서는 아니지만, 외무성은 과거의 경위를 소개하는 관점에서 열람이 가능하도록 홈페이지에 게재해 왔습니다.

    그런데 이 글은 물론이고 아시아 여성 기금을 소개하는 코너까지 통째로 사라졌습니다.

    지난 6일 차세대당 야마다 히로시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한 고노 담화가 근거없이 쓰여진 작문이라며 관련 글을 삭제하라고 요청한 지 닷새 만입니다.

    [인터뷰:야마다 히로시, 일본 차세대당 국회의원]
    "정부 홈페이지에 이런 문장이 실려있는 것은 큰 문제입니다. 삭제를 검토해 주시기 바랍니다."

    당시 기시다 외무상은 질의를 기다렸다는 듯 맞장구를 쳤습니다.

    [인터뷰:기사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문장을 삭제할 것인가 주석을 붙일 것인가 어떻게 대응할 지에 관해서는 반드시 검토하겠습니다."

    일본 보수 우익 세력은 지난 8월 아사히신문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과거 기사를 삭제한 것을 계기로 연일 고노 담화를 부정하는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우리 측이 한-일 정상회담 전제 조건으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의 성의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있지만 일본 측이 상황을 악화시키면서 한일 관계 개선 전망은 더욱 어두워지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최명신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캠퍼스24
    실시간 주요정보


    이슈&클릭
    해외안전여행정보
    나의 오늘의 운세는